식품의약품안전처가 아스트라제네카에서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만 65세 이상 고령자에게도 접종할 수 있다는 검토결과를 냈다.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의 안정성 의혹이 불거진 이유는 무엇일까.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을 만 65세 이상 고령자에게도 접종할 수 있다는 검토결과를 발표했다. 그간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은 임상시험 참여 대상자 중 고령자 수가 적다는 이유로 안전성과 효과성이 떨어지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을 받았다

 

식약처는 코로나19 백신 안전성효과성 검증 자문단이 영국 2, 브라질 1, 남아프리카공화국 1건 등 총 4건의 임상실험을 분석한 결과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만18~64세 성인과 만 65세 이상 고령자가 유사한 면역을 형성했음을 확인했다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참여 대상자 중 고령자 수가 적다는 이유만으로 고령자에 대한 투여를 배제할 수 없다는 의견을 냈다.

 

 

식약처 자문단 “고령자에 심각한 질환 발생한 사례 없어”

자문단이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을 접종한 만 65세 이상 고령자의 예방 효과와 안전성을 평가한 결과 고령자 백신 투여군과 대조군에서 각 한 건씩 코로나19가 발생했다. 백신군과 대조군 모두 심각한 질환이 발생한 사례는 없었다. 이로써 올해 1~2분기 백신접종대상인 만 65세 이상 고령자는 이 백신을 맞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성에 의혹이 생긴 이유는 따로 있다. 3상 과정에서 1회 접종분 일부를 절반 용량만 투약하는 실수를 저질렀던 것이다. 또한 임상 참여자 중 고령자의 비율이 다른 백신에 비해 현저히 낮은 것도 문제였다. 논란이 있었지만 영국과 EU는 아스트라제네카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하지만 독일과 프랑스 등은 고령층에 접종을 권하지 않는다.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은 바이러스벡터(전달체) 방식이다. 백신운반체로 침팬지에게 감기를 유발하는 아데노바이러스에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 유전자를 삽입해 인체에 투여하면 삽입된 유전자가 세포 속에서 스파이트단백질을 생성하고 면역체계가 이를 인식해 항체를 만드는 방식이다. 섭씨 영상 2~8도 상온에서도 유통이 가능하고 2번씩 접종해야하는 일부 백신과 다르게 한 번만 접종해도 된다는 장점이 있다. 예방효과는 70.4%로 알려졌다.

 

NISI20210202_0017116855.jpg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접종센터

 

 

얀센, 화이자, 모더나, 노바백스와 차이점은?

 

얀센은 지난 129일 임상 3삼 잠정결과를 발표했다. 얀센은 코로나에 감염된 중등증중증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실험 결과 66%의 예방효과를 보이고 있다. 백신도 바이러스벡터 방식이라 아스트라제네카처럼 한번만 접종해도 된다. 영하 20도에 백신을 보관할 경우 24개월 정도 보관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다만 남아프리카공화국 발 변이바이러스에 대한 예방 효과는 낮은 편이다. 오는 2분기부터 국내에 도입될 예정이다.

 

화이자는 예방효과가 95%로 국내에 들어오는 코로나19 백신 5종 가운데 가장 높은 예방률을 보인다. 화이자는 바이러스 유전자를 이용한 리보핵산(mRNA)방식이다. 백신을 접종하면 mRNA의 유전 정보대로 세포 소기관이 코로나 바이러스의 돌기를 만들어 내고 이 돌기가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응하는 면역반응을 일으키는 방식이다. 이스라엘 현지 언론은 화이자 접종 후 92% 예방효과가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전 세계에서 화이자 백신을 많이 선호해 물량이 부족한 점은 단점이다. 우리나라에는 3분기부터 화이자 백신 1000만 명분이 들어올 예정이다.

 

모더나의 예방효과는 94.1%로 화이자 다음으로 코로나19에 대한 예방효과가 높다. 화이자와 마찬가지로 리보핵산(mRNA)방식으로 만든 백신이다. 이 종류의 백신은 특정 물질 알레르기 과거력에 따라 주의군으로 분류해 접종 해야 하기 때문에 좀 더 시간을 두고 관찰해야한다.

 

노바백스 백신은 예전부터 백신을 만들 때 쓴 합성 항원 방식으로 만들어졌다. 때문에 화이자와 모더나의 리보핵산 방식보다 더 안전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예방효과는 89.3%이지만 얀센과 마찬가지로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예방효과는 절반정도인 60%에 그친다. 이 백신은 아직 국내 도입이 확정되지 않았지만 정부가 2분기부터 2000만 명분을 도입하고 SK바이오사이언스를 통해 국내에서 위탁생산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