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연말연시 음주운전에 강력 대응하기 위해 전국 고속도로에서도 음주단속을 실시한다.


다운로드 (10).jpg

 

7일부터 내년 1월말까지 전국 고속도로 주요 진출입로에서 음주단속이 이뤄진다. 경찰청에 따르면 ‘고속도로에서는 음주단속을 하지 않는다’는 인식이 팽배해져 특별한 조치 차원에서음주단속을 하게 됐다.

 

경찰은 주 2회 전국 고속도로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음주단속을 벌일 계획이다. 야간시간대 요금소, 나들목 등 전국 고속도로 주요 진출입로에 고속도로순찰대 경찰관과 한국도로공사 안전순찰원 등 총 300여명이 배치된다.

 

코로나 예방비접촉 감지기 활용

 

경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운전자 얼굴로부터 약 30㎝ 떨어진 곳에서 호흡 중에 나오는 성분을 분석하는 ‘비접촉 감지기’를 활용한다. 아울러 ‘S자형 주행로’를 일반도로보다 길게 설치해 세밀하게 음주 운전자를 적발하고 안전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지역별로 낮과 밤 관계없이 상시 단속도 벌일 계획이다. 적발 시 동승자 등 음주운전을 방조한 사람도 조사를 통해 처벌받고 상습 음주 운전자의 차량은 압수당한다.

한편, 지난 1∼11월 고속도로에서 적발된 음주운전은 1543건,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는 374건에 달했다. 경찰청은 “고속도로에서 음주 운전은 타인의 생명을 쉽게 앗아가는 중대 범죄”라며 “술을 조금이라도 마시면 절대로 운전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