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고 있는 미국의 두 제약사의 명암이 갈리고 있다. 모더나에서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내년 1분기 동안 전 세계에 1억~1억 2500만 회분을 공급할 수 있다고 발표한 반면 화이자는 원료수급 문제로 백신 생산량이 당초 1억 회 투여분에서 5000만 회로 줄어들었다.
미국 모더나 사와 연방 국립보건원이 공동 개발한 코로나 19 백신 시제품을 간호사가 준비하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생산을 코앞에 둔 미국의 두 제약사의 명암이 갈리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모더나가 내년 1분기 전 세계 코로나19 백신 1~12500만회 분을 공급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모더나가 생산한 백신은 미국에 8500~1억 회분이 제공하고 나머지 1500~2500만 회분은 다른 나라에 전달될 예정이다. 모더나는 내년 동안 제조할 백신의 양이 5~10억 회 분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모더나 백신 미국에 8500만~ 1억 회분 제공

모더나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mRNA-1273)은 임상시험에서 예방 효과가 94.5%로 나타났다. 초기임상에서는 자사 백신이 높은 수준의 바이러스 무력화 항체를 형성했다가 시간이 지나면서 조금 떨어졌지만 3개월간 시험 참가자 전원이 효과를 유지했다고 밝혔다.

 

모더나의 메신저 리보핵산(mRNA)’는 인체가 코로나19 병원체의 표면에 있는 스파이크 단백질과 동일한 단백질을 만들어낼 수 있도록 하는 설계도 역할을 한다. 스파이크 단백질 정보를 담은 mRNA 백신이 인체에 주입되면 인체 내의 면역세포들이 이를 인식해 스파이크 단백질을 만들어 면역을 형성하는 식이다. 모더나 측이 발표한 백신 예방효과는 95%로 영국에서 처음으로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화이자백신과 비슷하다.

 

NISI20201202_0016945363.jpg
벨기에 푸우르스 소재 화이자 제조공장에서 트럭 한 대가 떠나고 있다.

 

 

원료 공급 문제로 화이자 백신 공급분 절반 축소

화이자와 독일 생명공학기업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은 공급문제로 백신 출하량이 절반으로 줄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화이자가 초기에 생산했던 원료들이 공급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올해 백신 선적 목표를 1억 회 분에서 5000만 회분으로 낮췄다고 보도했다.


화이자 대변인은 임상시험 결과가 초기 예측보다 늦어져 원자재 공급망을 늘리는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화이자 백신은 영하 70도의 초저온에서 보관해야 하기 때문에 유통망 구축이 상당히 까다로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화이자의 백신은 공급망 문제로 백신 출하량이 줄면서 영국의 공급분도 함께 줄어들었다. 영국 정부는 화이자가 목표 생산치를 하향조정하면서 연내 400~500만 회 분의 백신만 공급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이 소식이 전해지면서 화이자 주가는 이날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전날보다 1.74% 하락한 40.09달러로 거래를 마친 반면 모더나 주가는 9.97% 상승해 157.26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