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민스님을 ‘기생충’이라며 맹비난하던 현각스님이 하루 만에 태도를 바꿔 “혜민은 인류에게 많은 선물을 줄,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아름답고 성실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70분 동안 통화를 나눴다.

 

현각스님이 혜민스님을 맹비난한지 하루 만에 태도를 바꿨다. "순수한 마음을 존중한다"라며 돌연 형제애를 강조했다.

 

현각스님은 16일 오전 본인의 “오늘 아침 일찍 아우님 혜민스님과 70분 동안 통화했다. 서로에 대한 사랑과 상호 존중, 심오한 감사가 가득한 통화였다. 우리 둘 다 달마(達磨)를 실천하는 공통의 업에 열정적으로 헌신하고 있다. 현대 문화의 혼란스러운 방식으로 이러한 보석들을 나누려는 시도를 하면서 나도 나의 실천이 부패해지는 방식에 실망감을 여러 번 느꼈다. 우리는 항상 우리의 수행을 정제할 필요가 있다고 이야기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혜민스님은 인류에게 많은 선물을 줄,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아름답고 성실한 사람”이라며 “영적인 삶은 비행과 같다. 끊임없는 교정과 적응이 필요하다. 또한 난기류가 생길 수도 있다. 나도 비행 계획에서 여러 번 벗어났고 나도 다른 누구보다 낫거나 순수하지 않다”라고 말했다.

 

현각스님은 “혜민스님과 나는 인터넷, 소셜 미디어 시대에서 우리의 교육 작업을 하고 있다. 어떤 스님도 전에는 설명할 필요가 없는 것이었기에 우리가 실수를 피하고 어떻게 하면 가장 잘 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지침서를 제공할 수 있는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 나는 이 설명할 수 없을 정도로 강력한 매체로부터 받는 비판에 항상 감사한다”라며 “혜민스님과 나는 계속 공유하면서 배울 것이다. 내가 조계종에 속하든 그렇지 않든 혜민스님은 내 영원한 진리의 형제일 것이고 그의 순수한 마음을 존중한다”라고 전했다.

 

앞서 현각스님은 혜민스님이 케이블채널 tvN <온앤오프> 출연으로 ‘풀소유’ 논란에 휩싸이자 “그는 단지 사업자, 배우일 뿐”이라며 “부처님의 가르침을 팔아먹는 지옥으로 가고 있는 기생충”이라고 맹비난을 퍼부은 바 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