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어르신 맞춤형 스마트폰’을 보급한다. 디지털 교육 생태계도 조성한다. 디지털 소외계층의 역량 강화를 위한 종합대책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디지털 체계 전환이 더욱 빨라지고 있다. 가령 은행 대신 스마트폰으로 금융 업무를 보고, 음식점에서는 무인 키오스크가 주문을 받는다. 재택근무와 원격수업은 일상이 됐다. 문제는 이로 인한 부작용도 나타난다는 것. 디지털 취약계층이 겪는 ‘디지털 소외’, ‘디지털 격차’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의 실태조사에 따르면 고령층의 디지털 역량은 51.6%, 70대의 경우 14.6%다. 스마트폰 전체 보유율은 91.4%에 육박하지만 70대 이상의 보유율은 38.3%에 지나지 않는다. 이에 서울시는 어르신의 스마트폰 보유율을 끌어올리고 디지털 격차를 좁히기 위한 조치를 단행했다.

우선 LG전자, KT엠모바일과 함께 ‘어르신 맞춤형 스마트폰’을 보급한다. 기기 값을 포함한 월 2만 원 이하의 요금을 내면 월 데이터 1.5GB, 무제한 음성·문자를 사용할 수 있다. 기종은 LG전자가 올해 출시한 6.5인치 스마트폰이다. 요금제 가입은 서울시내 35개 하이프라자 직영 LG베스트샵에서 가능하다. LG베스트샵은 서비스 개통과 더불어 스마트폰 기초교육을 실시, 어르신들이 스마트폰에 쉽게 적응할 수 있도록 돕는다.

누구에게나 열려 있는 디지털 교육

디지털 역량을 기를 수 있는 무료 교육도 실시한다. 서울시는 주민센터, 복지관 등을 ‘디지털 배움터’로 선정하고 강사, 서포터즈를 배치한다. 학습자들은 스마트 기기·SNS·애플리케이션 활용법 등을 배울 수 있다. 서울시는 음식 주문과 기차표 발매와 같이 키오스크 이용법을 익힐 수 있는 ‘키오스크 체험촌’ 46곳을 11월까지 꾸린다. 사회적 거리두기 중 교육을 위한 비대면 온라인 교육 플랫폼도 구축한다. 이 밖에도 서울시는 디지털 취약계층의 실태조사에 착수한다. 이를 바탕으로 지역 간, 세대 간 디지털 역량 특성을 분석하고 격차 해소 정책을 보완해갈 계획이다. 디지털 취약계층인 어르신들이 홈페이지, 앱을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어르신 친화 디지털 접근성 표준’ 개발에도 나선다. ‘단계 간소화’, ‘화면 대기시간 연장’, ‘글자 크기 확대’ 등이 그 예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포스트코로나 시대 디지털 사회의 물리적 인프라와 함께 디지털 역량 교육을 강화해 모든 시민이 누릴 수 있는 포용적 스마트시티로 가야 한다”며 “시민의 삶의 질 개선과 더불어 장기적으로 행정비용도 절감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