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리더 RM이 9월 12일 본인의 생일을 기념해 국립현대미술관에 1억 원을 기부했다. 미술 애호가로 알려진 그다운 행보다. 스타들의 취향 담긴 기부 행렬을 알아봤다.
01 틈날 때마다 전시장 찾는 미술 애호가 RM
스물일곱 생일 맞아 1억 기부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멤버 RM이 미술 서적 보급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 국립현대미술관은 “RM이 스물일곱 번째 생일(9월 12일)을 맞아 미술책 읽는 문화가 확산되고 청소년들의 예술적 감수성을 키우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국립현대미술관문화재단을 통해 1억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RM의 기부금은 국립현대미술관이 출간한 미술 도서 중 절판돼 구하기 어렵거나 재발행이 필요한 도서 제작에 쓰인다. 이렇게 제작된 도서는 10월 중 전국 공공도서관 400곳과 도심에서 먼 도서·산간 지역 초·중·고 학교 도서관에 기증하고, 국립현대미술관 미술 책방에도 판매용으로 비치할 계획이다.

도서는 김환기, 이중섭, 변월룡, 유영국, 박래현, 윤형근, 이승조 등 한국 작가 도록 7종과 <내가 사랑한 미술관: 근대의 걸작>, <미술관에 書: 한국 근현대 서예전> 전시 도록 중 1권을 묶어 한 세트 8권으로 구성돼 총 4,000권이 마련된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RM이 평소 영감과 휴식을 얻은 미술 분야에 대한 지원 의사를 밝히며 본인이 책을 통해 미술을 더 깊게 이해하는 것처럼 미술관 접근이 어려운 청소년들도 미술을 쉽게 접하면 좋겠다는 뜻을 전해와 기쁘고 놀랐다”고 말했다.
 


202011_226_2.jpg

RM은 틈날 때마다 미술관과 갤러리, 아트페어 등을 방문하는 미술 애호가다.

RM은 전 세계를 넘나드는 바쁜 일정 중에도 틈날 때마다 전국 미술관과 갤러리, 아트페어 등을 방문하는 미술 애호가로 유명하다. BTS는 올해 초 세계적인 작가들이 참여한 글로벌 현대미술 협업 프로젝트 전시 <커넥트, BTS>를 개최, 팬들에게 미술에 관심을 갖도록 만드는 촉매제 역할을 하기도 했다.

한편 RM은 매년 본인의 생일마다 기부를 실천하고 있다. 작년에는 청각장애 특수학교에 음악 교육에 써달라며 1억 원을 기부했다. 당시 학교 측은 “(RM이) 듣는 데 어려움이 있는 학생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음악을 즐길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뜻을 전하며 기부했다. 학생들이 음악을 통해 즐거움을 느끼고 자신감을 가질 수 있도록, 음악 교육과 예술 공연 활동을 확대하는 데 쓰겠다”고 전하며 RM의 선한 영향력을 공개했다.


202011_226_4.jpg


02원로배우 신영균
영화 발전 위해 500억 규모 사유재산 쾌척

한국 영화계를 이끈 원로배우 신영균은 10년 전인 2010년 10월 명보극장(명보아트홀)과 제주 신영영화박물관 등 500억 원 규모의 사유재산을 한국 영화 발전을 위해 써달라며 사회에 기부했다. 그가 기부한 재산을 바탕으로 신영예술문화재단이 설립됐다. 또한 단편영화제, 젊은 영화인 육성 지원, 장학사업 등 예술문화 분야와 예술인재 양성사업에 이바지하고 있다. 그의 모교인 서울대에도 시가 100억 원 상당의 대지를 발전기금으로 기부해 박수를 받았다.

2019년 11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앞으로 남은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러면서 “영화계 지원과 후배 육성에 더 많은 관심을 갖겠다”고 말했다. 연예계 최고의 자산가로 알려진 그는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상징으로 꼽힌다. 재산은 그가 최고의 인기를 누렸던 1960~1970년대에 1년에 많게는 30편씩 영화를 찍어가며 모아온 재산으로 알려진다. 1928년생인 그의 나이는 올해 93세다.

202011_226_5.jpg


03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
인종차별 철폐 위해 10년간 1억 달러 기부


1990년대 시카고 불스에서 활약하며 6차례 우승을 차지한 미국 프로농구 역대 최고의 스타.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은 인종차별 철폐를 위해 10년간 1억 달러(한화 1,209억 원)를 쾌척했다. 지난 6월 이 소식을 전한 현지 언론은 조던의 기부가 스포츠 스타의 비영리단체 기부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라고 설명했다.

스포츠용품 브랜드 나이키와 함께 공동 성명을 낸 조던은 당시 미국 전역에서 벌어진 인종차별 반대 시위 구호인 ‘흑인의 목숨도 중요하다’를 언급하면서, 그것이 논란의 여지가 있는 구호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조지 플로이드라는 흑인 남성이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이 눌려 고통을 호소하다가 숨지는 사건을 계기로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시위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폭력 사태가 발생했을 때였다.

조던은 “우리는 평화적인 방법으로 불의에 저항해야 한다. 하나의 목소리로 정치인들에게 법률 개정을 압박하고, 그게 실현되지 않으면 투표로 변화를 끌어내야 한다”라고 강조하면서 “이 나라의 뿌리 깊은 인종차별이 완전히 사라질 때까지 흑인의 목숨을 보호하기 위해 헌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011_226_6.jpg


04걸스데이 출신 배우 혜리
5년 동안 기른 머리 소아암 환자에 기부


그룹 ‘걸스데이’ 출신 배우 혜리는 소아암 환자들을 위해 본인의 머리카락을 기부했다. 본인의 유튜브 채널에 ‘혜리 단발 기다리신 여러분! 드디어 제가!’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혜리는 “5년 동안 기른 긴 머리와 작별 인사를 하는 날”이라며 커트를 시작했다.

허리까지 기른 머리카락을 자르는 과정을 공개한 혜리는 “중간에 자르고 싶은 충동이 많이 들었는데 이번에 자르게 됐다. 머리를 자르려고 하다 보니 왠지 아까운 마음이 들어서 기부를 결정했다. 기부한다는 생각을 하니 마음이 더 후련해진다”면서 본인의 머리카락을 미용가위로 직접 잘랐다. 커트를 마친 혜리는 “소중한 머리카락은 소아암 환자들을 위한 가발 제작 운동본부에 기부할 예정”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