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의 만남으로 신데렐라가 된 여성들의 이야기를 모았다. 중국 징둥닷컴 류창둥 회장과 결혼한 ‘밀크티녀’ 장저티엔 역시 화제를 뿌린 주인공이다.
지난 2009년 중국과 우리나라 온라인을 뒤흔든 화제의 사진이 있다. 교복을 입은 청순한 얼굴로 밀크티를 들고 있는 여성 일명 ‘밀크티녀’ 장저티엔이다. 1993년생인 장저티엔은 중국 장쑤성 출신이다. 사진 한 장으로 대륙의 스타가 된 장저티엔은 장이머우 감독의 영화에 캐스팅 제의를 받았지만 대입시험을 준비해야 한다는 이유로 거절하기도 했다. 그리고 지난 2011년 중국의 명문대학인 칭화대학교에 진학했다. 칭화대를 졸업한 뒤 마이크로소프트의 인턴으로 근무하며 촉망받는 프로그래머로 성장했다. 그러다 곧 놀라운 소식을 전했다. 장저티엔이 중국의 아마존이라 불리는 온라인 유통기업 징둥닷컴의 류창둥 회장과 교제하고 있다는 소식이었다.

징둥닷컴은 마윈의 알리바바 계열 쇼핑몰과 쌍벽을 이루는 중국 최대 인터넷 쇼핑몰이다. 류창둥 회장은 왕젠린 완다 회장, 마윈 알리바바 회장, 마화텅 텐센트 회장과 함께 중국 기업계의 4대 천황으로 불린다. 그는 2017년 <포브스>가 선정한 중국에서 12번째로 많은 자산을 보유한 부자이며 자산이 116억 달러(한화 13조 원)인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2014년 중국 온라인에 두 사람이 다정하게 데이트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미국 뉴욕 베개싸움축제 현장에 함께 있는 두 사람은 어깨동무를 하고 꼭 끌어안고 있는 모습이 누가 보아도 다정한 연인의 모습이었다. 한 중국 매체는 장저티엔이 뉴욕 맨해튼에 있는 버나드 칼리지에 교환학생으로 있을 때 류 회장을 만나 인연을 맺었고 2014년 3월 양가 부모 허락 하에 교제 중이라고 보도했다. 19세 나이 차를 극복하고 만남을 시작한 두 사람의 이야기는 단연 화제였다. 장저티엔과 류창둥 회장은 열애설이 난 지 1년 만인 2015년 결혼식을 올렸다. 결혼 후 이듬해인 2016년에는 딸을 낳았다.
 


202011_225_2.jpg


결혼 후 젊은 투자자로 급부상
결혼 후 징둥닷컴의 안주인이 된 그는 남편을 위한 내조에 적극적이다. 장저티엔은 결혼 후 징둥닷컴의 패션 등 럭셔리 부문을 담당하고 있다. 그는 럭셔리 부문을 강화하기 위해 디오르, 샤넬 등 글로벌 브랜드의 오트쿠튀르를 순회하며 패션계 거물들을 만나기도 했다. 2017년에는 소수 인원만 참석하는 미국의류신발협회 기념행사에도 참석했다.

결혼 후 내조뿐 아니라 투자업계 큰손으로도 활약하고 있다. 학벌과 영어 실력, 외모, 사교성을 두루 갖춘 장저티엔은 남편의 적극적인 지지에 힘입어 중국과 미국의 유명 기업인들과 교류하며 전문 투자자가 됐다. 우버 차이나를 비롯해 교육 스타트업인 쭤예허쯔, 차 전문점 인웨이차 등 10여 개 기업에 투자자로 활동하면서 자신도 500억 위안을 보유한 부호로 성장했다. 그 결과 중국 경제지 <신차이푸>가 2017년 발표한 ‘부자 랭킹 500’에 자산 약 374억 위안(한화 6조 3,400억 원)으로 29위에 올랐다.

결혼 후에도 장저티엔은 인스타그램에 남편과 데이트를 하는 모습이나 딸과 함께 단란한 시간을 보내는 모습을 공개하며 애정을 과시했다.

사업도 결혼생활도 문제없이 흘러가던 때 불미스러운 사건이 터지고 만다. 장저티엔의 남편 류 회장이 2018년 부적절한 성적 행동으로 미국 경찰에 체포된 것이다. 미국 <월스트리트 저널> 등에 따르면 류 회장은 2018년 8월 31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중국계 대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헤니핀 카운티 경찰에 체포됐다. 현지 경찰 대변인은 “류 회장이 부적절한 성적 행동으로 체포됐다가 9월 1일 오후 석방됐다”며 “구체적인 혐의 내용을 확인해줄 수 없다”고 덧붙였다. 류 회장은 12월 불기소 처분을 받았으나 2019년 4월 피해여성이 미국에서 류 회장과 징둥닷컴을 상대로 손해배상소송을 청구하면서 재판이 이어지고 있다. 류 회장은 실추된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해 계열사 대표직을 내려놓았다.

부부 사이에는 변화가 생겼을까. 이 사건으로 인해 두 사람이 이혼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지만 그로부터 2년이 지난 지금까지 부부 관계에는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