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민호가 'FM대행진'에 출연, '미스터트롯' 동생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미스터트롯' 출연 이후의 달라진 인기도 언급했다. 조우종은 장민호의 무명시절부터 인연이 있었음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22222.jpg

트로트 가수 장민호가 '미스터트롯' 멤버들을 향한 애정을 고백했다. 그는 9월 28일 오전 방송된 '조우종의 FM대행진'에 게스트로 출연, "'미스터트롯' 동생들은 존재만으로 저한테 감동이다. 그 친구들이 없었다면 '미스터트롯' TOP7 안에 못 들어갔을 것이다. 정말 힘이 되고 너무 고맙다"고 말했다. 

 

그는 또 DJ 조우종이 '미스터트롯' 멤버들의 시너지를 언급하자 "저도 신기하다. 힘들다가도 동생들 얼굴을 보면 저도 모르는 힘이 나온다"며 "분명 경쟁 프로그램이었는데 의리와 진심이 지금까지 잘 올 수 있도록 해주지 않았나 싶다"면서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장민호는 이날 '미스터트롯' 이후 달라진 인기에 대해 "긴 시간 (가수 생활을) 해오지 않았나. 하루아침에 급격하게 변하는 당황스러움도 있는데, 그보다 감사한 마음이 있다"고 말했다. 조우종은 장민호와 무명시절부터 인연이 있었다며 "진짜 몸이 좋았다"고 혀를 내둘렀다. 장민호는 "그때 '드림팀'을 할 때라 건강미도 보여줘야해서 더 노력했었다"고 말했다. 

fm.jpg

'FM대행진', 장민호 효과…실검 1위 인증샷 공개 

'FM대행진'이 장민호의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실시간 검색어 1위를 기록한 것. 9월 28일 '조우종의 FM대행진' 공식 SNS에는 "오늘은 장사슴 장민호 씨와 함께했습니다. 검색어 1위 했다는 소식에 팬 분들한테 선물줄 수 있다며 더 기뻐하던 우리 장사슴 민호 씨! 다음에 또 조우종의 FM대행진 놀러 오세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엔 조우종과 장민호가 유쾌한 분위기로 포즈를 취한 모습이 담겼다. 밝게 미소를 띤 이들은 훈훈함을 자아냈다. 

 

스타들의 다양한 모습을 <여성조선>유튜브에서 만나보세요.

0928임영웅_400.jpg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