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어워즈'가 이미자와 남진을 비롯해 '트롯붐'을 일으킨 '미스터트롯' TOP6까지 기라성 같은 라인업을 완성했다.

hero.jpg

'2020 트롯어워즈'에 트로트 가수 남진, 설운도, 태진아, 송대관, 주현미, 장윤정이 총출동, '기라성 라인업'을 완성했다. 

 

오는 10월 1일 열리는 '2020 트롯어워즈'는 국내 대중가요 역사상 처음으로 개최하는 트로트 시상식으로 지난 100년사를 결산하고 앞으로의 100년을 모색하는 축제다. 오랜 세월, 대한민국의 희로애락을 함께해준 트로트 가수들의 노고와 그에 대한 감사를 담은 시상과 더불어 감동과 힐링이 어우러진 흥겨운 무대들이 펼쳐진다. 

 

무엇보다 '2020 트롯어워즈'에 '국보급 레전드' 이미자가 특별출연에 나서는 가운데, 이들의 출연 확정 소식은 깊은 의미를 각인시키고 있다. 여기에 세대 불문 '트롯붐'의 일등 공신인 '미스터트롯'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출격해 기라성 같은 대선배들과 호흡을 같이 하게 되는 것. 트로트 전성시대 시발점부터 현재 트로트 열풍을 휩쓸었던 가수들이 한자리에 모인다는 점에서 '세대 통합 시상식'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높이고 있다.

 

먼저 '국보급 트롯 가왕', '한국의 엘비스 프레슬리'라는 수식어를 지닌 남진은 1960년부터 1970년까지 트로트 전성시대를 이끈 '원조 오빠부대'의 주역으로, 지금까지도 활발한 활동을 보이며 후배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 이번 시상식에서 어떤 무대로 후배들과 대동단결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트롯 4대 천왕'이라 불리는 설운도, 태진아, 송대관은 1980~90년대 트로트 역사의 부흥기를 이끌었다. 국민 모두가 따라 부르는 메가 히트송들을 쏟아내며 발라드와 R&B, 힙합 등 다양한 장르 속에서도 트로트 명맥을 이어왔다. 1980년대 후반 여가수 스타 부재에 허덕였던 시기에 데뷔 2년 만에 10대 가수상과 최우수 가수상을 휩쓸었던 주현미도 등판한다. 그는 2000년대 접어들어서는 후배 가수와 트로트 협업을 통해 새로운 부흥을 도모했다.

 

2000년대 끊어질 뻔한 트로트의 명맥을 단숨에 끌어올린 장윤정도 동참한다. 그는 '어머나 열풍'을 일으키며 아이돌만 휩쓸었던 음악 순위 프로그램에서 당당히 1위를 석권하는 데 이어, 트로트 가수 중 가장 영향력 있는 가수로 꼽히는 등 트로트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 또한 장윤정은 새 부흥기를 몰고 온 '미스트롯', '미스터트롯'에 마스터로 활약해 트로트 후배들을 꽃길로 이끌어내며 진가를 발휘했다.

 

마지막으로 2020년 대한민국에 말 그대로 ‘세대 통합 트롯 돌풍’을 불러일으킨 ‘미스터트롯’ TOP6 임영웅·영탁·이찬원·정동원·장민호·김희재 역시 시상식에 참석해 각별한 마음을 전한다. 국내 최초 트롯 축제에서 TOP6가 기라성 같은 대선배들과 선보일 다채로운 무대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제작진은 "대한민국 최초 트롯 시상식 소식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레전드급 트롯 가수들이 두 팔 벌려 환영하며 출연을 승낙했다. 또 다른 역대급 가수들도 출연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인 만큼 국민들에게 힐링과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mr.jpg

'트롯 어워즈 국민 투표' 19일 만 260만 돌파…인기상 주인공은? 

'2020 트롯 어워즈 국민 투표'는 19일 만에 총 투표수 260만여 표가 쏟아지는 등 불꽃 각축전이 벌어지고 있다. '인기상'은 오는 10월 1일 생방송 당일까지 투표가 이뤄지고, 당일 현장에서 결과가 발표된다.

 

투표 시작부터 18일이 지난, 지난 9월 20일까지 약 252만 표를 얻고 있는 '남자 인기상' 부문은 각 후보자의 순위가 근소한 격차로 엎치락뒤치락하며 불꽃 접전을 거듭하고 있다. 국민들이 뽑은 2020년 현재 최고 남자 인기상과 여자 인기상은 어떤 가수에게 수상의 영광이 돌아가게 될지, '투표수 폭주'를 발발시키고 있는 '원픽 전쟁' 결과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