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스파이크가 고양이를 싫어한다는 말을 했다가 고양이 혐오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개인적인 취향을 말했을 뿐이지만, 앞으론 심사숙고 후 피드를 올리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donspike.jpg

작곡가 돈 스파이크가 '고양이 혐오' 논란에 해명했다. 

 

돈 스파이크는 9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처음으로 댓글창을 닫아봤네요. 개인적인 취향을 마음껏 알릴 수 없다는 사실을 잘 알았습니다. 앞으론 좀 더 심사숙고 후 피드를 올리도록 하겠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앞서 "난 고양이과 동물을 싫어합니다. 속을 알 수가 없고 너무 이기적이고 주인도 몰라보며 평생 키워도 집 나가면 뒤도 안 돌아보고 끝. 전 개가 좋아요, 배신을 안 해서.."라는 글을 게재했지만, 일부 네티즌의 고양이 혐오라는 지적이 쏟아졌다 

 

돈 스파이크는 또 "다시 한 번 알려드립니다만, 저는 동물들을 향한 혐오 범죄나 학대를 행하는 사람들을 매우 경멸하며 분노를 느낍니다. 전 개인적인 이유로 인해 고양이보단 개를 좋아합니다"라 덧붙이며 혐오는 아님을 강조했다.


donspike2.jpg

 

돈 스파이크, 작곡가 출신 요식업자 

돈 스파이크는 1977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189.8cm 신장인 거구다. 그는 휘문고등학교를 거쳐 연세대학교 작곡과에 입학했으나 제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룹 포지션의 객원 피아노 연주자로 연예계에 처음 발을 들여놓은 돈 스파이크는 '나는 가수다'에서 가수 김범수의 담당 편곡자로 대중에 얼굴을 알렸다. 

 

현재는 작곡을 그만두고 고기를 좋아해 식당을 차려 요식업자로 활동하고 있다. 고기로 둘째가라면 서러울 마스터들이 펼치는 육감 미식 토크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육자회담'에 고정 출연 중이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