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15년을 맞은 가수 영탁이 자필편지로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가수 영탁이 데뷔 15주년을 맞은 소감을 밝혔다.

 

12일 뉴에라프로젝트 '미스터트롯'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데뷔 15주년을 맞이한 영탁 님이 팬들에게 보내는 편지. 영탁 님의 데뷔 15주년을 함께 축하해주세요. 언젠가 모두 만나게 됩니다"라는 글과 함께 영탁의 자필 편지가 게재됐다.

 

편지에서 영탁은 "사실 오래오래 노래하자는 마음만 컸지 데뷔 몇 년 이런 것은 크게 의미를 두지 않고 지내 왔는데 어느덧 시간이 흘러 처음 세상에 제 목소리를 알리게 된 지 15년이 됐다"고 운을 뗐다.

 

0000457066_003_20200912123825701.jpg

 

그는 "포기하지 않고 버틸 수 있었던 것은 곁에서 항상 응원해준 내 사람들 덕분"이라며 "한결 같은 영탁으로 오래오래 노래하고 싶다. 좋은 기운, 좋은 에너지로 보답하는 가수 영탁이 되겠다. 늘 웃는 일만 가득하시길 바란다"는 바람을 전했다.


영탁은 2005년 영화 '가문의 위기' OST로 데뷔했다. 2007년 첫 싱글앨범 '영탁 디시아'를 발매했고, 엘클래스, 제이 심포니, 박지 등 그룹 활동도 했다. 2016년 싱글앨범 '누나가 딱이야'를 발매하면서 트로트 가수로 전향,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 최종 2위 '선'을 차지했다.

 

스타들의 다양한 모습을 <여성조선> 유튜브에서 만나보세요.

20200826205732_ihvelhnh.jpg

AA1mqdefault.jpg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