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출신 이도진이 장민호의 실력을 극찬했다. 롤모델로는 가수 진성과 송대관을 꼽았다.

dojing.jpg

레드애플 멤버이자 트로트 가수로 전향한 가수 이도진이 최근 공개된 인터뷰에서 '미스터트롯' 출연을 결심한 계기부터 트로트 가수로 전향한 이유 등을 공개했다. 

 

'미스터트롯'을 통해 본격적으로 얼굴을 알린 그는 출연을 결심한 계기를 묻자 "아이돌 가수에서 트로트 가수로 전향했다. '트로트 가수라면 트로트 경연 대회에 나가야지'라는 생각으로 지원하게 됐는데, 감사하게도 좋은 성적을 거둔 것 같다"고 답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무대에 대해 이도진은 "첫 무대가 가장 떨렸고, 그래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것 같다"고 말했다. 출연 후 달라진 점에 대해선 "많은 게 달라졌다. 많은 분이 알아봐 주시고 여기저기 섭외 요청도 많이 들어온다. 너무 감사하다"고 답했다. 

 

그는 친한 동료로 조명섭과 나태주, 류지광을 꼽았다. '미스터트롯'에서 가장 잘한다고 생각하는 가수에 대해선 "장민호 형이다. 민호 형의 무대를 보고 전통 트로트가 뭔지 알게 됐다. 실력이 정말 대단하다"고 말했다. 

 

트로트 가수로 전향한 이유에 대해 이도진은 "아이돌 활동 당시 각에 잡힌 모습이 답답했었다. 그러다 주변에서 트로트 할 때 빛이 난다는 조언을 들었다. 그땐 귀담아듣지 않았는데 군대에 갔을 때 문득 삶을 되돌아보니 그런 조언들이 생각이 나더라. 자연스럽게 트로트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트로트의 매력을 묻자 그는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과 친근함이 매력인 것 같다"고 답했다. 롤모델로는 진성과 송대관을 꼽으며 "선배님들처럼 장수하는 가수가 되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dojing2.jpg

이도진, '김준수 도플갱어'→조카 위해 꿈 접은 '조카 바보' 

이도진은 김준수와 비슷한 외모와 목소리로 '김준수 도플갱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화제를 모은 가수다. 그는 이에 대해 "닮았다는 말을 정말 많이 듣는다. 들을 때마다 기분이 너무 좋고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이도진은 조카를 위해 한때 꿈을 접은 사연으로 주목을 받기도 했다. 그는 "2013년 새로운 아이돌 그룹을 준비하고 있었다. 연습을 하던 중 조카가 아파서 수술을 하게 됐다"며 "가족이 아픈 상황에 차마 더 연습하고 꿈을 꿀 수 없더라. 마음은 아팠지만 내가 없으면 조카를 케어할 수 있는 사람이 없단 생각에 잠시 꿈을 접었었다"고 회상했다. 

 

이도진은 그러면서 도움을 준 방송인 김원희에게 "당시 심장병 환자를 돕는 선행을 하던 원희 누나에게 도움의 손길을 요청했고, 누나가 두 팔 벌려 도와주셨다. 누나는 가족의 은인이다"면서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스타들의 다양한 모습을 <여성조선> 유튜브에서 만나보세요.

812.jpg 711.jpg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