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영탁의 잘생김이 폭발했다.

가수 영탁이 훈훈한 비주얼로 시선을 끌어당겼다.

 

9월 5일 영탁은 자신의 인스태그램에 "오오오 노랗기"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영탁은 노란색 셔츠를 입고 셀카를 찍고 있다. 그윽하면서도 섹시한 눈빛을 장착한 그는 물오른 남성미를 풍긴다.

 

해당 사진을 접한 김동준은 "어휴 잘생겼다"라고 감탄했고, 신인선은 "탁통령"이라며 영탁을 추어올렸다. 팬들도 "섹시하기까지 하다" "잘생겼탁" "멋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TV조선 '미스터트롯' 선(善)을 차지한 영탁은 현재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와 '뽕숭아 학당'에 출연 중이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