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이 불법 도박 혐의를 시인하고 사과한 가운데, 그가 출연 중이거나 출연 예정인 프로그램에도 불똥이 튀었다. 출연이 예정된 '트롯전국체전'에서 하차 수순을 밟고 있다는 보도도 등장했다. 그러나 김호중 측은 "출연 확정한 적이 없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hj4.jpg

'트바로티' 김호중이 불법 도박 논란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는 가운데, 향후 방송 스케줄에도 차질을 빚고 있다. 

김호중은 현재 '위대한 배태랑'과 '불후의 명곡'에 출연 중이고, '트롯전국체전'에도 출연할 예정이다. '위대한 배태랑'과 '불후의 명곡' 측은 김호중의 출연 분량을 놓고 고심 중인 상황이다. 

그런 가운데, 지난 8월 19일 한 매체는 김호중이 '트롯전국체전'에서 하차 수순을 밟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김호중 소속사 측은 "'트롯전국체전'과 관련해 KBS 측과 출연에 대해 논의한 적은 있으나 양사 모두 출연을 확정지은 사실은 전혀 없었음을 알려드립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hj2.jpg

김호중, 잇따른 논란→KBS 시청자 청원까지 

'미스터트롯'에서 4위를 한 김호중은 '고딩 파바로티'에서 '트바로티'라는 수식어를 새롭게 얻으며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그러나 과거의 논란들은 김호중의 발목을 붙잡았다. 조폭, 전 매니저와의 소송, 군 입대 및 전 여자친구 폭력 의혹 등에 이어 불법 도박 논란에 휩싸인 것. 전 여친 폭력 의혹까지는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지만, 불법 도박 논란은 제기되자 마자 소속사와 김호중 본인 모두 시인하며 사과했다. 

그러나 KBS 시청자권익센터 시청자청원란에는 '가수 김호중의 KBS 퇴출을 요청합니다'라는 글이 게재되며 김호중과 김호중을 쓰는 방송사를 향한 강도 높은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