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1차 모집 마감 기간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미스터트롯' 임영웅을 비롯한 톱6가 원하는 후배상을 공개하며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TV조선 '미스트롯2'는 국내 최초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인 '미스트롯' 시즌2 버전이자 전국을 트로트 광풍으로 휘감은 '미스터트롯'의 후속편이다.


'미스터트롯' TOP6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는 자신들의 뒤를 이어 강력한 트로트 신드롬을 일으킬 예비 후배들에 대한 '워너비 후배상'을 밝혔다.


임영웅 "진심은 통한다" X 영탁 "실력이 우선"
먼저 '미스터트롯' 영예의 진을 차지한 임영웅은 "'트로트를 향한 열정과 사랑이 가득한 분이면 된다"라면서 "실력이 조금 부족하더라도, 눈에 확 띄는 개성을 지니지 않아도 충분히 가능하다. 어디서든 또 누구에게든 진심이란 늘 통하는 법"이라고 진정성 넘치는 지원 독려 메시지로 용기를 불어넣었다.


영탁은 "뭐니뭐니해도 가수는 기본적인 가창력이 우선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관객의 귀를 사로잡는 개성 넘치는 음색, 더불어 탄탄한 가창력을 지녔다면 더할 나위 없을 것 같다. 출중한 실력을 갖춘 후배를 찾고 싶다"는 바람을 건넸다.


이찬원 "인성 바른 후배" x 정동원 "만능 엔터테이너" 기대

이찬원은 "대중의 사랑을 받는 직업이니 꾸준한 성실함과 겸손함 역시 꼭 필요한 덕목인 것 같다. 매사에 진지하고 열정적인, 인성 바른 후배님을 만나고 싶다"고 전했고, 막내 정동원은 "노래면 노래, 춤이면 춤, 예능이면 예능까지, 전천후 만능 엔터테이너를 만나게 된다면 즐거울 것 같다"고 말하면서 웃음을 지어보였다. 끝으로 김희재는 "참가자의 가창력을 더욱 빛나게 만들어 줄 퍼포먼스 실력을 눈 여겨 보겠다. 함께 멋진 댄스 컬래버 무대를 꾸며도 좋을 것 같다"고 깜짝 제안했다.

 

0000454549_001_20200814102119728.jpg


'미스트롯2', 만 45세 미만 여성 누구나 지원

‘미스트롯2’는 트롯을 사랑하는 만 45세 미만 여성이라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참가 지원서를 작성한 후 간단한 자기소개와 함께 직접 부른 노래가 담긴 5분 내외 영상을 첨부하는 방식으로, 1차 모집은 오는 16일까지다.


'미스트롯2' 제작진은 참가자의 기본 실력뿐 아니라 개성과 열정, 발전 가능성의 여부 등 다양한 방면을 눈 여겨 보기 위해 지난 시즌 때보다 더욱 세세한 심사기준을 적용하면서 최대한 많은 지원자를 받아들여 한층 풍성한 경연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제작진은 "'미스터트롯' TOP6 멤버들이 그 누구보다 간절하게 실력과 개성 있는 후배 참가자들의 지원을 기다리고 있다"며 예비 트롯퀸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임영웅 등 <미스터트롯> 트롯맨들의 활약을 <여성조선> 유튜브에서 만나보세요. 아래 배너를 누르면 해당채널로 이동합니다.

0813임영웅썸네일-400.jpg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