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가 설현을 지민 괴롭힘의 방관자라 저격하면서 '낮과 밤' 자진하차 요구가 쏟아지고 있다. '낮과 밤' 측은 촬영이 꽤 진행된 상태여서 하차는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shmina.jpg

AOA 전 멤버 권민아가 지난 8월 6일 설현을 지민 괴롭힘의 방관자라고 저격하면서 설현이 '낮과 밤'에서 자진하차해야 한다는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낮과 밤'은 현재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사건들과 연관이 있는 26년 전 한 마을에서 일어난 의문의 사건의 비밀을 파헤치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설현을 비롯해 남궁민, 이신영 등이 출연한다.

설현은 서울지방경찰청 특수팀 경위 공혜원 역을 맡았다. 하차하기엔 현재 촬영이 꽤 진행된 상태여서 이는 불가능하다는 게 제작사 측의 입장이다. 설현은 논란을 떠나 묵묵하게 드라마 촬영에 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mina.jpg

권민아 "신지민, 한성호, 김설현 쓰레기" 저격 후 극단적 선택 시도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신지민과 FNC 한성호 대표, 김설현을 '쓰레기'라 표현, 공개적으로 비난하며 극단적 시도를 암시했다. 지난 8월 8일 응급실로 실려간 그녀는 현재 가족의 보살핌으로 안정을 취하고 있다. 목숨에는 지장이 없으나 권민아의 불안정한 심신 사태에 많은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입장을 조심해온 FNC 측은 "AOA와 관련한 여러 불미스러운 일들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고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권민아의 건강 상태가 우선이어서 입장을 조심하고 있음을 알렸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