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이 택배 일을 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그는 택배기사 일을 하는 청취자의 사연에 자신의 이야기를 보탰다. 영탁은 최근 전셋집을 마련했다.

tak.jpg

'트로트 대세' 영탁이 택배 일을 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지난 8월 2일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서는 지상 주차요원으로 일하는 한 청취자의 사연이 전해졌다. 영탁은 "덥고 습한 데다 마스크까지 끼고 일하려니 참 고역이다"라는 청취자의 고충에 과거를 회상하며 크게 공감했다. 

 

그는 "나도 택배일을 했었는데, 여름이 특히 고되더라. 힘들어도 따뜻한 말 한 마디 건네주시는 분들 덕분에 힘을 냈다"며 "요즘도 택배 기사님들이 오시면 집에 있는 음료 하나라도 건네려고 노력한다"고 훈훈한 이야기를 전했다. 

 

영탁이 출연하는 '음악 반점' 코너는 매주 일요일 낮 2시 10분에 방송된다. 


bandicam 2020-07-31 11-38-39-527.jpg

영탁 "단돈 70만 원 들고 상경…최근 전세 마련" 

영탁은 최근 출연한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그렉과 추어탕을 먹으며 과거를 회상했다. 그는 "단돈 70만 원을 들고 서울로 올라왔다. 그렉을 처음 만났을 때는 가수를 반 포기한 상태였다"며 "노래 강사를 하면서 돈을 벌었다. 일단 살아야 하니까. 꿈을 위해 조금씩 저축했는데 아버지가 쓰러지시면서 수술비로 다 나갔다"고 힘들었던 시절을 언급했다. 

영탁은 "'미스터트롯' 이후 처음으로 전셋집을 알아보게 됐다"며 "내 평생 '전셋집에서 살아볼 수 있을까' 했는데"라고 이사가면 놀러오라며 그렉을 초대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