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희석이 김구라를 공개저격한 것과 관련해 홍석천의 과거발언이 주목을 받고 있다. 홍석천은 그런 상황을 당황해하며 입장을 밝혔다.

hong.jpg

개그맨 남희석이 김구라의 방송 태도를 공개 저격한 가운데, 홍석천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홍석천은 지난 2015년 '1대100'에 출연해 KBS와 SBS 공채 개그맨 시험에 동시에 합격했던 사실을 밝히며 "거절 의사를 밝히기 위해 SBS 방송국을 방문했는데, 하필이면 그 장면이 연예 정보 프로그램에 바로 소개가 됐다. 결국 당시 KBS 개그맨 군기반장 남희석 씨의 귀에 들어가 혼이 났고, '배신자'라는 낙인이 찍혀 두 달 만에 그만뒀다"고 개그계를 떠난 이유를 공개했다. 

그러면서 그는 "하지만 나는 그 일로 인해 개그계를 떠났지만 남희석 씨는 거액을 받고 KBS에서 SBS로 이전했다. 나중에 남희석 씨가 가게로 찾아와 미안하다고 했다"는 이야기를 덧붙였다. 


namh.jpg

 

namh2.jpg

홍석천 "자극적인 제목 기사, 서운한 마음" 

홍석천은 남희석이 김구라를 저격하며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 자신의 과거 발언이 소환되자 "민감하고 조심스러운 시기지만, 저의 침묵이 또다른 오해를 불러올 수 있을 것 같아 몇 자 적어봅니다"라며 이날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제가 남희석 씨 때문에 개그맨을 그만두게 됐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방송에서 했던 이야기가 앞뒤 맥락은 빠지고 자극적으로 포장돼 안타깝습니다. 이런 시기에 제게 최소한의 확인 과정 없이 자극적인 제목으로 기사를 쓰신 분들께도 서운한 마음입니다"라고 말했다. 

홍석천은 이어 "저는 지금 이 순간도 남희석 씨와 누구보다 친하게 지내고 있고 남희석 씨는 항상 상대방을 배려하고 제가 좋아하는 동생입니다. 아울러 김구라 씨 역시 제 친한 친구이기 때문에 이런 상황을 바라보는 제 마음이 안타깝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다만 두 사람 모두 가볍게 움직이는 분들이 아니라는 것을 잘 알기 때문에 잘 마무리되길 바라며 조용히 믿고 기다려보려 합니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