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은 지난 18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선배 진시몬과의 환상적인 듀엣을 선보였다.

1595115584949200.jpg

김호중은 지난 18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 출연했다.

 

이날 김호중은 진시몬과 함께 '친구 특집'을 꾸몄다. 선배 진시몬과 함께 무대에 서는 날을 꿈꿔왔다는 김호중과 진시몬은 ‘진중’으로 변신, 해바라기의 ‘어서 말을 해’로 환상적인 듀엣을 선보였다. 이에 관중들은 기립박수를 보내며 감탄했다.

 

고등학생이던 김호중, 무작정 진시몬의 대기실로

두 사람의 나이는 22살 차이가 난다. 또한 방송을 통해 13년 동안 인연을 맺어온다고 밝혔다. 김호중은 "제가 진시몬 형 음악을 어릴 때부터 너무 좋아했다. 대기실로 다짜고짜 찾아갔다. 제가 음악을 하고 싶고, 선배님 음악을 너무 좋아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어린 시절 자신이 힘들 때 진시몬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면서 진시몬에 대한 애정과 존경을 내비쳤다.

 

진시몬은 자신을 찾아온 김호중이 당시 고등학생이었다며 "제 노래를 좋아한다길래 처음에는 믿지 않았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무슨 노래를 좋아하냐니까 좋아하는 곡들을 말하고, 노래도 잘하더라"고 회상하며 기특한 마음을 드러냈다.

 

더불어 "이런 날이 올 줄은 꿈에도 몰랐다. 호중이가 잘 되면 방송에서 형님과 무대 할 거라고 했는데 약속 지켰다. 오늘 큰 무대인데 굉장히 편안했다. 호중이가 많이 챙겨줬다"고 각별한 마음을 전했다.

 

진시몬은 히트곡 '너나 나나'가 사실 10년 전 김호중을 위해 만든 곡이라고 밝혔다. 김호중은 "이 노래를 제가 불렀으면 좋겠다고 했다. '너나 나나'인데 그때 만약 불렀다면 그때 트로트 가수가 됐을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불후의 명곡’에서 사람들의 심금을 울린 김호중은 현재 활발한 활동으로 팬들과 마주하고 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