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에 거주하는 한 여성이‘맘 카페’에 남편의 외도를 폭로한‘포항 상간녀 사건’ 글이 연일 화제인 가운데, 시동생이 관련 입장을 밝히는 글이 게재됐다. 그는 “정확한 사건만 공론화되길 바라는 마음”이라며 자신의 생각을 정리했다.

01.jpg

 

28일 오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포항 상간녀 사건 동생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포항불륜’이라고도 불리는 논란에 대한 일종의 해명 글이다.

 

작성자는 “지금 논란이 되고 있는 이야기는 제 형, 제 가족의 이야기가 맞다”면서 “더 이상 억울한 피해자분들이 나오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과 동시에 정확한 사건만이 공론화되길 바라는 마음에 글을 써내려 간다”고 말했다.

 

앞서 한 여성은 남편이 결혼 전부터 교제한 여성과 외도 중임을 최근에서야 알게 됐다고 밝히며, 남편과 상간녀가 주고받은 대화 일부를 공개했다. 이러한 내용은 맘카페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됐고 당사자의 신상을 특정할 수 있는 제보들도 잇따랐다. 상간남녀의 이름과 직장을 비롯해 이들 부모가 운영하는 상점까지 지목됐다.

 

시동생 “언급된 가게는 내 소유, 피해 없어야”

 

이와 관련해 시동생이자 작성자는 “이 사건이 커다란 이슈가 되고 난 이후에야 소식을 접했다”며 ‘가족 모두가 공범’이라는 일각의 비판을 부정했다. 그는 “지금까지 저희는 일년 중 가장 큰 행사를 제외하고는 어떠한 연락도 만남도 갖지 않았으며, 충분히 많은 것을 숨기거나 모를 수 있을 정도의 관계를 가지고 있었다. 까닭에 저는 이번 상황에 대한 일말의 실마리도 알지 못 했다”고 강조했다.


또, 상간남의 어머니가 운영하는 가게라고 언급된 곳에 대해서는 “어머니는 매장 오픈 당시 잠시 가게 일손을 도와줬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가게는 어머니 또는 형의 소유가 아닌 완벽한 저의 소유임을 밝히며 더 이상의 악의적인 의도의 피해는 없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작성자는 형의 불륜 사실을 옹호하는 것은 아니라는 입장도 전했다. 그는 “형의 잘못을 가족이라는 이유로 감싸지 않을 것이다. 사실 확인을 통해 확실시 되는 잘못과 행동은 마음껏 질책해 달라”고 말했다.

 

그러나 작성자는 해명 글 게시 이후 들끓은 부정 여론을 의식한 듯 글을 삭제한 상태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