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승계 과정과 관련한 '대국민 사과문'을 직접 발표했다. 두 차례나 고개를 숙이며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였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3시 삼성 서초사옥에서 대국민 사과문을 직접 발표했다. 이 부회장이 대국민 사과에 나서는 것은 삼성준법감시위원회가 "총수 일가의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준법 의무 위반 행위가 있었던 점에 대해 이 부회장이 대국민 반성·사과하라"는 권고에 따른 것이다. 위원회는 이 부회장의 횡령 뇌물 혐의 파기환송심 재판부가 삼성 측에 준법 경영 관련 조치를 요구하자 출범시킨 독립 기관이다.


단상에 오른 이 부회장은 "삼성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한 것은 국민의 사랑과 관심이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때로는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오히려 실망을 안겨드리고 심려를 끼쳐드리기도 했다. 법과 윤리를 엄격하게 준수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사회와 소통하고 공감하는데에도 부족함이 있었다"고 자평했다. 이어 "기술과 제품은 인류라는 찬사를 듣고 있지만 삼성을 바라보는 시선은 여전히 따갑다. 이 모든 것은 저희들의 부족함 때문이다. 제 잘못이다. 사과드린다"며 90도로 고개숙여 사과했다.

 

NISI20200506_0016306527.jpg


"자녀에게 회사 경영권 물려주지 않을 생각"

이 부회장은 경영권 승계 문제에 대해 "저와 삼성은 경영권 승계 문제와 관련해 많은 질책을 받았다. 특히 삼성 에버랜드와 삼성 SDI 관련해 비난을 받았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저는 제 아이들에게 회사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오래 전부터 마음 속에 두고 있었지만 외부에 밝히는 것이 두려웠다"고 털어놓으며 "경영환경도 결코 녹록지 않은 데다가 저 자신이 제대로 평가 받기도 전에 제 이후의 승계를 언급한다는 것이 무책임한 일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bandicam 2020-05-06 15-03-20-785.jpg


무노조 경영 종식, '준법' 삼성의 문화로

이 부회장은 "삼성의 노사 문화는 시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최근에는 많은 임직원이 재판을 받고 있다.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그동안 삼성의 노조 문제로 인해 상처 입은 모든 분들에게 사과드린다"고 말하며 또 한 번 고개를 숙였다. 이 부회장은 "이제 더 이상 삼성에서 무노조 경영이라는 말 나오지 않게 하겠다. 노사 관계 법령을 철저히 준수하고 노동 3권을 확실히 보장하겠다. 노사의 화합과 상생을 도모하겠다. 그래서 건전한 노사문화가 정착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시민사회 소통과 준법 감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부회장은 "시민사회와 언론은 감시와 견제가 그 본연의 역할이다. 기업 스스로가 볼 수 없는 허물을 비추는 거울이기에 외부의 질책과 조언을 열린 자세로 결정하겠다. 낮은 자세로 먼저 한걸음 다가서겠다. 우리 사회의 다양한 가치에 귀를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준법은 결코 타협할 수 없는 가치이다. 저부터 준법을 거듭 다짐하겠다. 준법이 삼성의 확고한 문화로 뿌리내리도록 하겠다"고 강조하며 재판이 끝나도 준법위 활동은 계속 될 것을 밝혔다.

 

bandicam 2020-05-06 15-09-20-253.jpg


"성별·학벌·국적 불문 훌륭한 인재 등용"

이 부회장은 삼성이 느끼고 있는 위기의식에 대해서도 밝혔다. 그는 "삼성전자는 기업의 규모로 보나 IT업의 특성으로보나  전문성 통찰력을 갖춘 최고 수준의 기업만이 생존을 담보할 수 있다. 이것이 제가 갖고 있는 절박한 위기 의식이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삼성은 앞으로도 성별 학벌 국적을 불문하고 훌륭한 인재를 모셔와야 한다. 그 인재들이 주인의식과 사명감을 갖고 치열하게 일하면서 저보다 중요한 위치에서 사업을 이끌어가도록 해야 한다. 그것이 저에게 부여된 책임이자 사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 방법 만이 삼성이 삼성으로 남을 수 있는 길이라는 점도 덧붙였다.


끝으로 이 부회장은 "전례 없는 위기 상황에서 진정한 국격이 무엇인지 확실히 알았다"며 "기업인의 한 사람으로서 많은 것을 되돌아보게 됐고 제 어깨는 더 무거워졌다. 대한민국의 국격에 어울리는 새로운 삼성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