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남성가수 인기투표에서 영탁, 정동원, 이찬원이 강세를 띄는 반면 임영웅은 아이돌차트에서 히어로 파워를 뽐내고 있다.

20200410_124821.jpg

트롯픽에서 4월 4주차 트로트 남성가수 투표 중이다. 지난 27일부터 오는 3일까지 진행되는 인기 투표에서 현재 영탁이 1위를 달리고 있다. 그 뒤로 정동원과 이찬원이 2,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아직 투표 마감까지 3일 남은 상태라 순위가 뒤집힐 가능성이 있다. 영탁은 해당 인기 투표에서 지난 3월 9일부터 7주 연속 1위를 기록하며 트로트 파워를 뽐내고 있다. 


다른 인기 차트에서 강세를 보이는 임영웅은 트로트 남성가수 투표에서는 다소 부진하다. 영탁, 정동원, 이찬원에게 상위권을 내주고 현재 5위를 달리고 있다. 이는 임영웅이 ‘미스터트롯’ 출신의 트로트 가수지만 일반 가요 가수로 생각하는 팬이 많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임영웅의 노래 ‘이제 나만 믿어요’도 정통 트로트가 아닌 팝발라드로 연령을 가리지 않고 누구나 좋아할 수 있는 곡이다. 또한 그는 ‘쇼 음악중심’ ‘인기가요’ 등 아이돌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음악방송에 출연했고, 그의 출연 무대 영상 클립은 100만뷰를 넘길 정도로 주목받았다. 


이러한 이유로 임영웅은 아이돌차트에서 강세를 보인다. 아이돌차트 평점랭킹 4월 4주차에서 강다니엘, 지민, 뷔, 송가인에 이어 5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아이돌차트 3월 월간랭킹에서 방탄소년단, 아이유, 잇지, NCT127에 이어 5위에 등극해 히어로 파워를 드러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