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소송 후 영국으로 건너갔던 구혜선이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섰다.

구혜선은 18일 서울 마포구 진산갤러리에서 열린 ‘항해-다시 또 다시’ 초대전 기자회견에 참석해 근황을 알렸다. 구혜선은 이자리에서 이혼 소송 심경과 향후 활동 계획 등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지난해 8월 남편 안재현과의 불화를 고백한 구혜선은 사생활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폭로전을 이어가며 이혼 소송을 진행했다. 이후 진흙탕 싸움을 멈추고 영국으로 건너가 어학연수를 마친 뒤 귀국했다.

 

bandicam 2020-04-19 11-06-55-223.jpg

 

"안재현 잊고 오늘 살기로 "

구혜선은 "지금 11kg이 빠졌다. 아침 먹고 운동하고 따로 준비를 했다. 살이 찌고 했을 때는 건강미가 넘친다고 생각하고 좋아했는데, 나중에는 무릎이 아프더라. 조금 빼게 됐다. 조금 새로운 모습 보여드리고 싶어서 운동했다. 다이어트 보조제도 먹었다"고 근황을 전했다.


안재현과의 이혼 소송 진행 관련 질문도 빠지지 않았다. 구혜선은 "이러한 질문이 나올 줄 알고 집에서 연습했지만 마땅한 답을 찾지 못했다. 그 사람(안재현)에 대해 전해 들은 소식이 없다. 다 잊어버리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확한 심경의 변화는 나중에 시간이 지나서 나를 다시 돌아봤을 때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정신없이 오늘을 살고 있다. 오늘을 살기 바빴고 내일을 살아가기 바빴다. 코로나로 사회적인 변화가 많았는데, 저도 구성원으로서 고민이 된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NISI20151231_0011202776.jpg

 

SNS로 불화를 공개한 것에 대해서는 후회도 했다. 구혜선은 "개인적인 상황임에도 이런 걸 대중에게 호소한 부분을 나 자신도 '그건 아니었는데'라고 생각한다"라며 "이런 얘기를 또 하면서 피로하게 할 필요가 있을까 생각했다. 그 일에 대해서는 특별한 이슈가 없는 상황이다. 다 지나가고, 저는 앞으로를 살아야 한다"이라고 말했다.

 

연예계 복귀에 대해서는 "정리가 필요하다. 당분간은 활동이 어려울 것 같다. 차츰 정리된다면 자연스럽게 대중들을 뵐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라고 조심스럽게 답했다.

 

전산 갤러리.jpg

 

"새 출발, 긍정적 마음 담으려"

구혜선은 이번 전시에 "새로운 출발, 긍정적인 마음을 담으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번에는 '적막'이라는 전시를 했다. 마음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적막을 그렸다. 이번에는 뭔가 제가 이번에 학교도 복학했고 새롭게 시작하게 됐고 다시 태어났다는 마음으로 긍정적으로 했다. 처음 전시회 색깔이 파란색이 많았다. 그때 마음으로 돌아가고 싶어서 파란색을 많이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작품에 물고기가 등장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스쿠버다이빙을 배운 뒤 바다에 자주 들어가게 됐다. 그때 물속에서 물고기를 찾아다니다가 '물고기가 참 자유롭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면서 "물고기를 보면서 나에 대해 돌아보기도 했고 감정이입도 많이 돼서 물고기를 작품 주제로 잡았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구혜선은 "다양한 분들이 다양한 감정을 느꼈으면 좋겠다. 그림을 그리는 마음도 중요하지만 보는 분들이 내가 얼마나 공감을 살 수 있게끔 그릴 수 있을지 고민한다. 관객들과 소통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구혜선의 이번 전시회는 오는 30일까지 진행되며, 수익금을 코로나19 복지금으로 기부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