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또배기’ 이찬원이 부스터를 달았다. 개인 소속사 계약을 맺으며 앞으로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기 때문이다. 그간 이찬원이 어느 소속사와 계약을 맺을까에 팬은 물론 트로트 업계에서도 관심이 컸다. 블리스엔터테인먼트는 14일 이찬원과 소속사 계약을 맺었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사진 TV조선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 톱3인 미를 차지한 이찬원이 소속사 계약을 맺었다.

 

블리스엔터테인먼트는 14일 이찬원과 최근 전속계약을 맺었다고 공식 밝혔다.  블리스엔터테인먼트 측은 “톱7 중 누구보다 가능성이 커 이찬원을 지켜봤다. 가창력과  무대매너, 예능 감각에서 스타자질을 충분하다. 이찬원이 성장할 수 있도록 아끼지 않겠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앞으로 ‘미스터트롯’ 결승 멤버 대부분은 1년 6개월 동안 TV조선에서 매니지먼트를 위탁한 뉴에라프로젝트에서 관리하고 있다. 임영웅, 영탁, 장민호 등은 기존부터 소속되어 있던 회사가 있어 톱7 공동 활동 이외에도 다양한 지원을 받고 있다.

 

이 중 이찬원, 김희재, 정동원 등은 소속사가 없었다. 이중 이찬원이 먼저 처음 소속사 계약을 맺으며 앞으로 활동에 청신호를 켰다. 이찬원은 아이돌 못지않은 외모와 시원한 가창력으로 전 연령층에게 두루 사랑받고 있다. 그간 수많은 기획사로부터 러브콜을 받아온 것으로도 유명하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