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톱7 중 유일하게 TV조선 외에 고정 패널로 출연하는 ‘트롯맨’은 영탁이다. TBS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고정 패널로 출연 중인 영탁이 나훈아에 대해 언급했다. 그의 롤모델 나훈아를 영탁은, 왜 좋아하는 걸까.
사진 TBS

‘미스터트롯’을 통해 ‘찐’이라는 타이틀을 얻은 가수 영탁이 트로트계의 전설 나훈아를 롤모델로 꼽았다.

 

22일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서 “‘미스터트롯’의 지난 방송을 보면서 제2의 나훈아가 나올 것 같단 생각을 했다”는 DJ 최일구의 말에 영탁은 “가장 존경하는 선배님이다. 나훈아 선배님도 전곡 작사·작곡을 하는 걸로 안다. 나도 공부 중이고 작곡이 즐겁다. 선배님을 모티프로 잡고 걸어가고자 한다”고 답했다.

 

또 “요즘 받고 있는 사랑이 신기하고 감사하다. 지금껏 그래 왔듯 앞으로도 묵묵히 열심히 노래를 하겠다. 팬들이 준 사랑 하나하나 잊지 않고 그것을 자양분 삼아 성장하는 가수가 되겠다”고 팬들의 사랑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이에 청취자들은, “힘 있고 맛깔나는 목소리가 나훈아 님과 비슷해요”, “영탁이 찐이야”, “영탁을 음계로 표현하면 레… 도를 넘어 미치게 하니까”, “박영탁 절대 비혼해” 등 애정이 가득 담긴 문자를 보내왔다.

 

가수 영탁과 방송인 박슬기가 고정 게스트로 활약중인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의 ‘허리케인 음악반점’ 코너는 매주 일요일 오후 2시 10분에 방송되며, 팟캐스트에서 다시 들을 수 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