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서효림이 김수미의 며느리가 됐다. 서효림은 12월 22일 서울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김수미의 아들 나팔꽃 F&B 정명호 대표와 결혼식을 올렸다. 이날 예식은 가족과 친지, 가까운 지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진행됐다. 서효림 정명호 지인은 예식 후 SNS를 통해 두 사람의 행복한 모습을 전했다.
 
23일 오전 서효림 소속사 마지끄도 공식 SNS에 "그 어느 때보다 빛나고 아름다웠던 그녀, 12월의 신부가 된 서효림. 부부의 연을 맺고 평생을 함께 할 정명호 서효림, 아름다운 가정을 이룬 두 사람을 진심으로 축복하며 축하합니다. 소중한 날, 축복된 날. 마음 모아 축하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 발맞추며 나아갈 두 사람의 새로운 시작에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라는 글과 함께 웨딩 사진을 게재했다.
서효림의 결혼식 현장은 공개됨과 동시에 화제의 중심으로 떠올랐다.
 
서효림, 드레스가 왜…
 
서효림은 미카도 실크 소재의 풍성한 드레스를 입고 올백 헤어에 티아라를 매치했다. 숄처럼 어깨를 감싼 디자인이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해당 사진을 접한 네티즌은 다소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 드레스가 서효림의 미모와 몸매를 담아내지 못했다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반면, 서효림이 임신 중이라 따뜻함을 우선시한 드레스를 골랐을 것이라는 추측도 나왔다.
 
 
가까운 지인만 초대→초호화 하객
 
이날 결혼식은 방송인 한석준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소설가 김홍신이 주례를 맡았다. 레인보우 고우리와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각각 축사를 읽었고, 가수 아이비와 재즈 보컬 윤희정-김수연 모녀가 축가를 불렀다.  이밖에 결혼식에는 김한길 전 국회의원부터 김용건, 오현경, 오윤아, 황신혜, 이유리, 아이비, 한채아, 산다라박, 최현석, 홍석천, 장동민 등 유명인들이 하객으로 대거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본문이미지

부케 주인공 지숙, 이두희와 결혼 임박?
 
서효림의 부케는 프로게이머 겸 기업인 이두희와 공개 열애 중인 레인보우 지숙이 받았다. 지난 10월 이두희와 열애 사실을 인정한 지숙은 최근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사실 결혼에 대해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타이밍이기는 했다. 서로 진지하게 만나고 있는 사이"라고 알렸다. 이로 인해 지숙과 이두희의 결혼을 두고 구체적인 이야기가 오가고 있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지숙의 결혼설이 불거지자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3일 "지숙이 서효림의 결혼에서 부케를 받았지만, 아직 결혼에 대한 구체적인 이야기는 오고 간 단계가 아니다"고 밝혔다.
 
한편 서효림과 정명호 대표는 오랜 기간 알고 지내오다 연인으로 발전했다. 지난 10월 열애 소식을 알린 두 사람은 한 달 후인 11월에 결혼을 발표함과 동시에 2세를 임신했다고 알렸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