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서효림이 정명호 나팔꽃 F&B 대표와 결혼한다. 정명호씨의 어머니는 배우 김수미다. 결국 서효림은 대 선배인 김수미의 며느리가 되는 셈이다.
사진 tvN

 배우 서효림이 정명호 나팔꽃 F&B 대표와 결혼한다. 정명호씨의 어머니는 배우 김수미다. 결국 서효림은 대 선배인 김수미의 며느리가 되는 셈이다.
 22일 서효림과 정명호 대표는 서울 모처에서 양가 가족들, 가까운 지인들만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다.
 앞서 두 사람의 열애 소식은 지난 10월 알려졌다. 당시 서효림 측은 “2년 정도 알고 지냈는데 최근에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열애설을 인정했다.
 서효림은 예비 시어머니인 김수미와 2017년 MBC 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에서 모녀 호흡을 맞춘 바 있고 당시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에 함께 출연 중이었기에 이 같은 소식은 더욱더 화제를 모았다.
 그러던 중 서효림과 정명호 측은 열애 인정 한 달 만인 11월, 결혼 발표와 함께 임신 소식을 전했다. 양 측은 “서로 평생의 동반자가 되기를 약속하고 양가 부모와 결혼에 대해 상의하는 과정 가운데 새 생명이 찾아왔다”고 임신을 고백하며 서로에 대한 신뢰와 존중을 바탕으로 결혼을 약속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후 서효림은 ‘라디오스타’ ‘밥은 먹고 다니냐?’ 등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서 정명호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하기도 했다.
 김수미 역시 결혼 소식 후 MBN 예능프로그램 ‘최고의 한방’에서 김영옥과 이야기하며 “내 마음에 꼭 드는 아이다. 대운이 왔구나 싶더라”라며 서효림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한편 2007년 KBS 드라마 ‘꽃피는 봄이 오면’으로 데뷔한 서효림은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 ‘여인의 향기’ ‘그 겨울, 바람이 분다’ ‘주군의 태양’ ‘미녀 공심이’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김수미의 아들 정명호 대표는 식품기업 나팔꽃 F&B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다. 나팔꽃 F&B는 2018년 설립된 식품 전문 회사로 김수미의 반찬 및 김치 브랜드를 판매하고 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