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효림과 김수미 아들 정명호 나팔꽃 F&B 대표가 오늘(22) 웨딩마치를 울린다. 서효림과 정명호 대표는 이날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리고 부부의 연을 맺는다. 결혼식은 양가 가족과 가까운 지인만 초대해 비공개로 진행된다.

서효림과 정명호 대표는 오랜 시간 알고 지내오다 연인으로 발전했다. 바쁜 일정을 소화하면서도 서로를 격려하고 응원하면서 사랑을 가꿨다. 두 사람의 열애는 지난 10월 알려졌다. 한달 후인 11월에는 결혼을 발표함과 동시에 2세를 임신했다고 밝혀 많은 축하를 받았다.

서효림 소속사 측은 "두 사람에게 항상 큰 사랑과 따뜻한 마음으로 지켜봐 주시는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며 "결혼 후에도 많은 분의 축하와 따뜻한 격려에 보답하기 위해 더욱 더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본문이미지














서효림 "김수미 엄마 사랑해요"

서효림은 예비 시어머니인 김수미과 지난 2017년 MBC 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에서 모녀 호흡을 맞추며 인연을 맺었다. 또 현재 방송 중인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도 함께 출연 중이다.

서효림은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정명호 대표처럼 저에게 헌신적으로 대시하는 사람이 없었다"면서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또 시어머니 김수미에 대해 "우리가 식성과 취향이 잘 맞아 전생에 부부이지 않았을까 얘기했었다. 평소에는 엄마라고 부른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후 서효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수미를 언급하며 "엄마와 딸. 동시에 친구 같은 편안한 마음으로 항상 철없는 딸을 챙겨 주신다"면서 "사랑해요"라고 말했다. 김수미도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서효림에 관해 "내 마음에 꼭 드는 아이라 정말 대운이 왔나 싶다"라며 기뻐했다.

한편 김수미의 아들 정명호는 김수미의 1인 기획사이자 식품 기업인 나팔꽃 F&B 대표 이사로 재직 중이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