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TODAY`S PICK
  1. HOME
  2. TODAY`S PICK
  3. travel pick

[여행작가 이신화의 유럽 인문 여행58]‘처녀 봉우리’ 스위스 융프라우 요흐

2021-01-21 02:56

글·사진 : 이신화 작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스위스의 여러 관광지 중에서 우리나라와 가장 익숙한 곳을 꼽으라면 융프라우요흐(Junfraujoch)다. 한때 우리나라 TV 광고에서 하루도 빠짐없이 융프라우를 보여준 게, 알게 모르게 익숙해진 것이다. 스위스를 여행하지 않은 사람조차도 융프라우는 귀에 익게 되었고 꼭 가보고 여행지로 포켓 속에 넣게 된다. 가보기 전부터 이미 익숙해진 ‘융프라우요흐’는 어떤 모습일까?
클라이네샤이덱역.JPG
클라이네샤이덱역

 

 

클라이네 샤이덱에서 환승

융프라우(Jungfrau)는 독일어로 ‘젊은 아가씨’ 또는 ‘처녀’라는 뜻이고 요흐(joch)는 산등성이, 산마루다. 이는 ‘젊은 처녀의 어깨’라는 뜻으로 가장 높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융프라우 요흐(Jungfrau Joch, 4,158m) 역까지 오르는 방법은 상당히 복잡하다. 익숙치 않은 지명들이 헷갈리게 하는 요인 중 하나다. 그러나 현장에 도착하면 그다지 어렵지 않다. 일단 관광객들이 많아서 눈치껏 그들을 좆아 가면 된다. 또 현장에서는 어렵던 지명도, 어려울 것 같은 기차 타는 방법도 쉽다. 굳이 미리 공부할 필요가 없다는 말이다.

 

융프라우 요흐역의 시작점은 인터라켄의 동역(오스트, Ost, 567m)이다. 동역에서 라우터브루넨(Lauterbrunnen(796m), 혹은 그린덴발트)까지 20분 올라가서 다시 산악 열차로 갈아타게 된다. 환상적으로 아름다운 라우터브루넨은 풍경을 잘 보려면 기차 오른쪽 자리를 차지하는 것이 포인트다. 산악 열차에서 바라본 라우터브루넨의 아름다움에 반해 아예 숙소를 옮겼으니 그 아름다움은 설명이 필요치 않다. 열차는 벤겐(Wengen, 1274m)을 지나쳐 북벽 아이거 바로 밑 동네인 클라이네 샤이덱(Kleine Scheidegg, 2,061m)에서 멈춘다.

 

이곳은 융프라우 정상과 그린덴발트(Grindelwald, 해발 1,034m)로 가는 열차가 두 갈래로 나뉘는 환승역이다. 만년설을 가득 덮고 있는 위풍당당한 아이거(3,970m)와 묀히(4,107m), 융프라우요흐가 우뚝 서 있다.

 

융프라우 산악열차.JPG
융프라우 산악열차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융프라우 요흐 산악열차

클라이네 샤이덱 구경은 뒤로 하고 일단 융프라우 요흐부터 올라가야 한다. 산악열차에 오른다. “스위스 알프스 융프라우-알레취(Jungfrau-Aletsch, 유럽 알프스에서 가장 빙하가 많은 지역) 보호구역”의 심장부를 관통하는 이 산악 열차는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철도다. 1896년부터 공사를 시작해 1912년에 개통했으니 100년이 훌쩍 넘었다. 클라이네 샤이덱에서 융프라우 요흐까지 터널을 통과해 가파른 길을 따라 1년 내내 산을 오른다.

 

아이거와 묀히의 암반을 뚫고 설치한 톱니바퀴 레일(아프트식, Abt-System)은 총 9.3km. 산정으로 오르던 열차는 아이거글래쳐(Eigergletcher, 2,320m) 역에 잠시 정차한다. 아이거글레쳐 역부터 정상까지는 터널(7km) 속으로 들어간다. 터널 중간 즈음, 아이거반트(Eigerwand, 2,865m) 역에서 서고 이어 아이스메어(Eismeer, 3,160m)역이다. 역에서는 각각 5분씩 정차하기에 잠시 하차해 밖으로 난 유리 창을 통해 아이거 북벽을 볼 수 있다. 실제로는 터널 속에서 빙산의 형체만 보게 되니 큰 의미는 없다. 클라이네 샤이덱에서 융프라우 요흐 역까지 50분이나 소요됐다.

 

빙하.JPG
빙하

 

 

차갑고 변화무쌍한 날씨속에서 빙하 보기

 

 
유럽에서 가장 높은 역(3,463m)에 내렸다는 감격도 잠시, 인상부터 찌푸리게 된다. 가을이지만 이곳은 한 겨울이다. 겨울 옷을 준비하지 않았다면 큰일 날 뻔한 상황. 일단 화살표를 따라 건물 안쪽으로 들어간다. 깜깜한 동굴 속을 걸어야 한다. 양쪽 벽에는 산악인들, 마을 사람들의 옛 흑백사진들이 걸려 있다. 하지만 밖을 전혀 볼 수 없는 터널 속 산악열차와 동굴의 답답함이 더해져 재미가 없다. 분명히 고산의 산소부족 현상도 겪고 있었으리라. 천연동굴얼음 궁전(Ice Palace)을 관람한 후 통로를 빠져 나오면 플래토(Plateau, 高原, 높은 곳의 평원)에 이른다. 900m 두께의 눈밭이라지만 서 있는 곳은 평지다. 잔뜩 쌓인 눈 길은 겨울 등반 채비를 하지 않으면 걷기도 힘들다. 몇 걸음 옮기지 않고 등산은 포기한다. 그럼에도 많은 사람들은 등산을 한다. 아마도 가장 높은 스핑크스 전망대(3,571m)로 향해 가고 있을 것이다. 운 좋으면 북동쪽의 묀히와 아이거, 남동쪽의 알레치 빙하, 남쪽의 알레치 호른, 더 멀리로는 몬테로사 산(4,634m)까지 조망할 수 있는 곳이다.

 

 

아주 잠깐, 짙은 구름이 깔린 하늘이 열리고 안개가 사라지면서 알레치 빙하(26.8㎞)의 모습을 선명하게 보여준다. 매력적이지 않은 빙하 풍경에 셔터를 누르는 사이 날씨가 변덕을 부린다. 희뿌연 안개가 몰려온다. 되돌아나오면서 초컬릿을 직접 만들어 판매하는 부스를 만난다. 초컬릿 한 조각은 선물이다. 또 떠나기 아쉬워서 레스토랑에서 파스타를 먹는다. 그냥 ‘정상에 섰다’는 것을 위안 삼으면서, 아쉬움 남기고 돌아선 융프라우 요흐 여행이었다.

 

클라이네샤이덱에서 본 아이거.JPG
클라이네샤이덱에서 본 아이거

 

 

아이거 영화 촬영지, 클라이네 샤이덱

클라이네 샤이덱에 다시 섰을 때, 숨통이 트이는 듯하다. 융프라우 요흐보다 일단 시야가 시원하고 풍치도 빼어나다. 설원의 아이거와 묀히는 멀리서 볼 때가 더 빛난다. 아이거를 코 앞에 둔 마을에는 벨뷰 호텔과 기념품 숍 등의 건물이 있다.

 

클라이네 샤이덱은 자료에 따르면 예전에는 가축을 기르고 낙농업을 했던 척박한 고산 마을이었다. 주민들은 노새의 등에 가공품들을 싣고 멀고먼 그림젤 패스(Grimsel Pass)를 따라 이탈리아까지 팔러 나가야 했다. 그러다 1830년대에 최초의 산악 호텔이 개장했고 1840년에는 고개 정상에 여관(Zur Gemse, 벨뷰 호텔의 전신)이 들어선다. 그러자 관광객들은 노새에 짐과 몸을 싣고 이 여관에 도착했다.

 

관광객들이 모여들자 1891년, 고개를 가로 지르는 철도(Wengernalp) 건설이 시작되고 1893년 여름, 증기 기차가 개통된다. 1909~1910년에 전기가 가설되면서 라우터 브루넨(1925년)과 그린델발트(1960년)까지 연중 운행된다. 이어 융프라우 철도가 개통된다.

 

 

 
클라이네 샤이덱에서는 많은 영화가 촬영되었다. 스위스 영화 클라이네 샤이덱(Kleine Scheidegg, 1937년 작)의 로케이션 현장이다. 또 1974년 여름,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출연하고 감독한 아이거 빙벽(The Eiger Sanction, 1975년 작)이 촬영되었다. 그는 벨뷰 호텔에서 머물면서 호텔 안팎에서 여러 장면을 촬영했다. 또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독일 영화 북벽(North Face, 2008년)도 이곳에서 거의 촬영되었다. 1936년, 젊은 산악가 토니(Toni Kurz)와 안드레아스(Andreas Hinterstoisser)의 등반이야기다.

 

 

현재 이 마을은 아주 인기 있는 관광지다. 겨울에는 스키장이 되고, 여름에는 하이킹 장소로 인기를 누린다. 알파인 빙하 루트(Alpine Pass Route, 사르간스와 몽트뢰 사이의 총 325km)의 통과 구간이다. 매년 9월 초에는 산악 마라톤 대회가 열린다.

 

필자도 아이거 설산을 눈 앞에 두고 마을 길 따라 1~2시간 정도 트레킹을 즐긴다. 가까스로 오르내리는 산악열차와 넓은 초지에 펼쳐지는 야생화, 햇살과 시간에 따라 바뀌어가는 산 그림자, 그림 같은 집들, 작은 호수, 레포츠를 즐기는 사람 등. 그 아름다움의 매력은 말이 필요치 않다. 트레킹 하면서 아이거산 첫 등반자인 찰스 배링톤(Charles Barrington, 1834~1901)의 석판을 발견한다. 상인이었던 찰스는 셀파 2명과 함께 아이거 서쪽 등반에 성공했는데 그 이후로 알프스를 찾지 않았단다.

 

 

그린덴발트 마을.JPG
그린덴발트 마을

 

 

그린델발트의 역사

클라이네 샤이덱에서 기차를 타고 ‘그린덴발트(Grindelwald, 1,034m)’로 향한다. 아이거 북면과 베터호른(Wetterhorn, 3,692m) 산에 둘러싸여 있는 분지 마을. 클라이네 샤이덱보다 고지도 낮다. 마을은 7개의 산간 공동체로 구성된 마을은 그 규모가 크다.

이 곳은 오래전부터 사람들이 정착했다. 신석기 시대의 유물, 로마시대의 동전이 발견되었고 중세기의 성(Burgbühl 언덕)이 남아 있다.

 

그린델발트는 1146년, 그린델왈트(Grindelwalt)로 처음 언급된다. 독일왕 콘라드 3세(Conrad III, 1093(또는 1094)~1152) 왕은 그린델발트의 영지를 인터라켄의 수도원에 하사한다. 1186년, 부친의 뒤를 이어 공위에 오른 베르톨트 5세 폰 체링겐 공작(Berthold V, 1160~1218)은 베르너 오버란트(Berner Oberland) 귀족들의 권력을 축소시키고 베른 고지대와 루체른 일대를 개발한다. 1191년, 툰을 확장하고 베른을 새로 세워 팽창정책의 거점지로 삼는다.

 

13세기, 인터라켄 수도원은 그린델발트의 토지를 구입해 지역 귀족들을 강제로 추방한다. 당시 수도원은 강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그러다 1528년, 베른 시는 개신교를 받아들이면서 기존 수도원을 폐쇄시키고 그린델발트에 개신교를 전파하기 시작한다. 그린델발트는 베른 집행관 아래 인터라켄 대관소(bailiwick, 파견된 국왕의 대행자)에서 관리했었다. 12세기 중반, 최초의 개신교 목조 교회가 세워진다. 1180년, 석조 건물로 교체했고 현재 모습은 1793년의 건축물이다.

 

그린덴발트 양들.JPG
그린덴발트 양들

 

 

 

규모가 가장 큰 스키장이 있는 그린덴발트

 

 
그린델발트가 외부에 알려지기 시작한 때는 18세기 후반, 영국인 여행자가 찍은 멋진 풍경 사진이 널리 알려지면서 국제적으로 유명해진다. 19세기에는 많은 영국인들이 근처의 알프스 산을 등반하기 위해 찾아 들었다. 19세기 말, 도로(1860~1872)가 생기고 베르너 오버란트의 철도가 개통되면서 관광객들이 마을로 몰려 들었다. 1888년, 첫 번째 리조트가 개장했고 1889년에는 10개의 호텔이 들어섰다. 1914년에는 33개로 늘어났다.

 

 

1908년, 알프스 지역 최초로 베터호른(Wetterhorn, 3,692m) 케이블카가 건설된다. 1912년, 클라이네 샤이덱을 경유해 융프라우요흐까지 이어지는 산악열차가 이어진다.

그린델발트 봄철부터 가을철까지는 하이킹(300km의 워킹 트레일)을 즐기고 겨울철에는 스키를 즐기는 관광객들이 몰린다. 융프라우 지역에서 가장 큰 스키 리조트가 있다. 1881, 처음으로 스키를 탄 사람은 영국인 제랄드 폭스(Gerald Fox, 톤데일 하우스에 살았음)다. 그는 호텔 침실에서 스키복를 입고 호텔 바를 통해 스키를 신고 슬로프로 걸어 나갔다.

 

그린델발트에는 피르스트(First, 2,168m) 전망대가 있다. 그린델발트에서 BGF 로프웨이(索道, cableway)를 타면 된다. 피르스트는 ‘하늘 아래 첫 마을’이란 뜻. 피르스트 전망대에서 서면 아이거 북벽, 베터호른, 메텐베르크가 조망된다. 또 피르스트 전망대는 다양한 하이킹 코스와 연결되는 중심지다. 전망대에서 바흐알프 호수(Bachalp see, 2,265m)까지 갔다오는 왕복 하이킹 코스가 가장 인기다. 편도로 약 1시간 정도 걸린다. 또 피르스트 전망대에서 그린델발트로 내려오는 길에는 피르스트 플라이어, 트로티바이크 같은 액티비티를 즐길 수 있다.

 

Travel data

*융프라우 요흐 가는 방법

스위스 패스보다는 융프라우VIP패스가 필요하다. 한국에서 할인권을 준비해야 한다. 동신항운(주)이 융프라우 철도 한국총판(http://www.jungfrau.co.kr)이다. 우편, 이메일, 방문수령 가능하다.

 

현지교통

그린덴발트(Grindelwald)–클라이네 샤이덱(Kleine Scheidegg), 혹은 라우터브룬넨(Lauterbrunnen)–클라인 샤이덱(Kleine Scheidegg)을 경유해, 클라이네 샤이덱(Kleine Scheidegg)–융프라우요흐(Jungfraujoch)까지 톱니바퀴 철도 이용

정상까지 열차 소요시간:총 2시간 10분

 

융프라우요흐

주소:Jungfraubahnen Harderstrasse 14 3800 Interlaken

전화:+41 (0)33 828 72 33, +41 (0)33 828 72 64

 

클라이네 샤이덱

주소:3801 Kleine Scheidegg, Kleine Scheidegg 스위스

 

그린덴발트주소:Grindelwald Tourismus Dorfstrasse 110 Postfach 1243818 Grindelwald

전화:+41 (0)33 854 12 12

 

스위스 관광청:https://www.myswitzerland.com/ko/destinations/jungfraujoch/

 

여행포인트:라우터브룬넨에 여장을 푸는 것이 좋다. 또는 클라이네 샤이덱에는 벨뷰 호텔(Hotel Bellevue des Alpes 3801 Jungfraujoch, +41 (0)33 855 12 12)가 있다. 그린덴발트에는 아주 많은 숙박지가 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
lifecanvas 응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