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TODAY`S PICK
  1. HOME
  2. TODAY`S PICK
  3. travel pick

놀랄만큼 창의적인 뉴질랜드의 마이크로스테이 & 친환경 숙소

2021-01-01 23:30

글 : 김보선 기자  |  사진(제공) : 뉴질랜드 관광청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뉴질랜드의 떠오르는 여행 트렌드는 마이크로 스테이와 작은 집. 환경과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법으로 자연에 접근하는 방식이다. 놀랄만큼 창의적인 뉴질랜드 관광청이 추천하는 뉴질랜드의 마이크로 스테이 숙소를 소개한다.

코로나 이후에는 여행에도 환경과 미니멀이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뉴질랜드의 떠오르는 여행 트렌드는 마이크로 스테이(24시간 이하로 머무르는 것)와 작은 집이다. 환경과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법으로 자연에 접근하는 방식이다, 

마이크로 스테이와 공간의 최소화를 고려하는 여행자들에게 뉴질랜드의 작은 집들은 완벽한 선택지이다. 뉴질랜드의 작은 집들은 외딴 곳이나 한적한 장소에 위치하여 최고의 프라이버시와 럭셔리가 보장되기 때문이다. 설치 공간이 작고 휴대성이 뛰어나 험준한 계곡, 반짝이는 해변을 내려다볼 수 있는 곳, 웅장한 산맥의 그늘 속 등 오직 걸어서 도착할 수 있는 독특한 장소에 있다. 문 앞에 펼쳐져 있는 자연 풍경과 그 속에 즐기는 야외 활동들은 뉴질랜드 사람들이 추구하는 삶의 본질이다. 


뉴질랜드는 대도시 속 숙소에 지쳤거나, 혼자 만의 공간을 원하고 자연과 다시 연결되는 시간을 갖고 싶은 여행자들을 환영하고 있다. 뉴질랜드 관광청이 추천하는 뉴질랜드의 대표적인 마이크로 스테이 숙소를 소개한다.


린디스 포드


린디스 포드.jpg

 

린디스 포드2.jpg

 

린디스 포드1.jpg

 

 
린다스 포드는 뉴질랜드 남섬 아후리리 계곡에 있다. 친환경적인 작은 포드는 특수 거울 유리로 만들어져 주변 풍경과 잘 어우러지고 내부는 육안으로는 거의 보이지 않는다. 18 평방미터 크기로 킹 사이즈 침대, 야외 온수 욕조와 전용 갑판이 있다. 모든 객실은 산과 밤하늘의 180도 전망을 제공한다. 린디스 포드는 지열 펌프, 빗물 이용 시스템과 최신 단열 기술과 같은 친환경적인 시설을 자랑한다. www.thelindisgroup.com

 


퓨어포드

퓨어포드 1.jpg

 

퓨어포드 2.jpg

퓨어 포드는 뉴질랜드 북, 남섬의 특별한 장소인 카후타라, 마나카우, 와이파라 계곡과 뱅크스 반도에 위치한 5성급 유리 오두막이다. 각 퓨어 포드는 모든 사람들의 활동 영역에서 완전히 떨어져 있다. 누구도 보거나 들을 수 없는 곳에 자리잡고 있기 때문이다. 태양열로 전력을 공급받으며 공공설비를 사용하지 않고 전기와 가스를 자급자족한다. 

와이파이가 없다. 때문에 휴대폰을 내려놓고 평온함을 누릴 수 있고 탄소 배출 최소화를 실천할 수 있다. 샤워실과 화장실 벽은 유리로 설치되어 있고, 블라인드와 샤워 커튼을 사용할 수 있다.  www.purepods.com


사일로스테이

사일로스테이2.jpeg

 

사일로스테이3.jpg

 

사일로스테이4.jpeg

사일로 스테이는 남섬 북동 연안의 크라이스트처치와 자전거 도로로 유명한 리틀 리버 트레일 주변에 위치한다. 9개의 곡물 저장고를 풀 서비스 아파트로 개조하여 뉴질랜드 사람들의 독창적인 면모를 보여준다. 사일로의 디자인도 특별한 손길로 가득 차 있다. 날씨가 더워지면 유리 천장의 창문을 들어올려 열기를 식힐 수 있고, 별을 바라보거나, 운이 좋으면 눈꽃송이가 유리 위에 놓이는 것을 볼 수 있다. www.silostay.kiwi.nz

 

에코 이스케이프

에코이스케이프1.jpg

 

에코이스케이프2.jpg

 

에코이스케이프3.jpg

뉴질랜드 북섬의 서부 타라나키 지역에 위치한 에코 이스케이프는 휴양을 원하는 사람들을 위한 모든 것이 친환경적으로 갖춰져 있다. 두개의 침실이 있는 에코 이스케이프는 태양열 패널과 수력 터빈으로 작동한다. 타라나키 산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위치다. Instagram: @ecoescape


샤논 워커 하우스

샤논워커하우스.jpg

 

샤논워커하우스3.JPEG

 

 
뉴질랜드 남섬 퀸스타운에 있다. 샤논 워커 하우스는 샤논 워커가 아내와 함께 손님이 머물 수 있도록 지은 집이다. 적은 공간으로 많은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는 생각과 함께 비를 막는 삼나무 판자를 재활용하여 10 평방미터 오두막을 지었다. 아름다운 호수와 산의 전경을 감상할 수 있는 공간에는 다락 침대, 목재 버너, 모든 기능을 갖춘 주방, 접이식 식탁이 포함되어 있고 샤워실 바닥의 자갈로 마사지 효과도 경험할 수 있다. Airbnb

 


트리하우스

트리하우스.jpg

뉴질랜드 북섬의 서쪽 해안가에 있는 트리하우스를 통해 내면에 있는 어린 아이 같은 모습을 만나볼 수 있다. 항상 소나무 높은 곳에 사는 꿈을 상상해온 타라 뤼글리는 서핑으로 유명한 라글란의 탁 트인 바다 전망을 감상할 수 있는 독립형 트리하우스를 탄생시켰다. 총 2층 건물의 트리하우스 내부에는 퀸 사이즈의 다락 침대가 있고, 외부 갑판에는 수백 개의 반짝이는 조명으로 둘러싸인 욕조가 있다. 밤에는 숲 속에 요정들과 함께 있는 것 같은 분위기를 제공한다. AirBnB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