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COLUMN
  1. HOME
  2. COLUMN

[불법사금융방지 기획]다시 시작하는 행복 이야기

2020-11-20 19:35

정리 : 장가현 기자  |  사진(제공) : 셔터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여성조선>은 서민금융진흥원과 함께 ‘불법사금융방지’ 기획을 연재합니다. 불법 사금융 대출 등으로 인해 고통받는 사람들의 피해 극복 사례를 소개합니다. 이를 통해 불법 사금융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기획입니다.

 용수(가명)씨는  한순간에 고통을 겪었다. 대학선배와 동업으로 중국시장에 진출한지 1년여, 해외사업부문을 전담한 선배는 미안하다라는 말 한마디만 남기고 떠나 종적을 감추었다. 국내 사업을 맡았던 용수 씨는 잘 진행되고 있다30년 인연의 선배 말만 믿고 투자를 진행해오던 중이었다. 갑자기 밀려드는 빚으로 집안에는 빨간색 차압 딱지가 도배되다시피 붙었다. 모든 것이 본인의 잘못이었음을 알았지만, 눈시울이 붉어지면서 늦가을 찬바람이 무색하게 뜨거운 눈물이 흘러 내렸다.

 

참담했던 그 날을 어찌 잊을 수 있을까. 급한 대위변제를 진행하고 정신을 차려보니 대표였던 용수 씨만 믿고 몇 년을 함께해온 직원들이 눈에 보였다. 퇴직금은 고사하고 밀린 급여도 지불하지 못하는 상황에 용수씨는 신용카드로 돌려막기를 시작했다. 그렇게 용수 씨의 꿈도, 가족의 보금자리도, 여든이 되어가는 노모의 집도, 그동안 쌓아올린 피땀도 모두 사라져버렸다. 사기를 당하고 모든 것을 잃어버린 후, 용수 씨는 삶의 의지를 상실한 채 술로 시간을 보냈다. 세상의 시선조차 두려워 삶을 포기해야 한다는 극단적인 생각만이 머릿속을 맴돌았다.

 

몸과 마음, 모든 것이 힘든 와중에도 용수 씨와 그의 가족에게도 많은 일들이 있었다. 오래 전에 잡힌 딸아이 결혼식 때 딸의 손을 잡고 입장하며 본인이 한심하게 느껴져 하염없이 눈물을 쏟은 일, 곱디고운 아내가 하루 12시간 씩 식당 설거지 일을 하면서 남편 기를 살려주기 위해 빈 지갑에 용돈 3만원을 몰래 넣어주던 일, 여든이 되어가는 어머니가 장남에게 피해를 주기 싫다며 고향으로 돌아가는 기차역에서 초라하게 앉아계셨던 일. 본인으로 인해서 가족이 힘들어 하는 모습들로 울기만 하던 용수 씨도 더 이상 손을 놓고 보고만 있을 수는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살길을 찾아보려 이리저리 알아보았지만, 현실은 녹록치만은 않았다. 대출을 받기 위해서 찾아간 은행에서는 상담은커녕 쌀쌀맞게 대출 거절을 당하기만 했다. 걱정이 쌓여만 가던 어느 날, 용수씨는 주변의 권유로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방문하게 되었다.

 

참으로 부끄럽고 용기가 나지 않아 센터의 문 앞을 서성거리며 안절부절 하기를 서너 번, 두 눈을 질끈 감고 상담사 앞에 앉은 용수 씨는 따뜻하고 인간 냄새가 나는 시선을 느낄 수 있었다. 상담을 시작하면서 상담사의 사람을 배려하는 진정성있는 말투와 용기를 주는 조언들에 용수 씨는 눈물을 훔칠 수밖에 없었다.

 

그 날 이후로 세상이 외롭기만 한 것은 아니구나, 노모와 아내, 딸아이를 위해서라도 다시 세상과 치열하게 살아봐야지라는 각오와 삶의 의지를 새롭게 다지게 되었다. 센터의 상담사는 힘들 때 마다 조언을 구하면 본인의 일처럼 도와주곤 했다.

 

친절한 상담사 덕분에 기존의 채무들에 대해 신용회복 절차를 받을 수 있었다. 그리고 성실히 변제 계획을 따르며 때때로 필요한 소액 대출을 받아볼 수 있었다. 그리고 변제를 마무리하려는 지금, 용수 씨는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에서 창업에 필요한 자금 대출을 알아보면서 예전의 삶을 되찾고자 한다. 무기력 하게 세상을 원망하던 지난날의 모습이 아니라, 자신감 있고 남을 배려하려고 노력했던 사업가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가 힘차게 살아갈 수 있는 희망이 생겼다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의 따뜻한 상담은 사람에 대한 신뢰를 잃어버린 제게 세상은 아직 살만하다는 것을 다시 느끼게 해주었습니다. 삶의 아름다움을 다시금 느끼게 해준 그 경험이 저와 제 가족을 다시 일으켜 세워주었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힘내세요! 저희가 함께 하겠습니다. 서민금융진흥원 1397. 재무적 어려움을 겪는 서민취약계층은 서민금융진흥원 무료 콜센터 1397, 불법사금융 신고는 1332, 무료 변호사 지원은 132로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