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우사인 볼트, 쌍둥이 아들 공개…아들 이름 '천둥' 딸은 '번개'

2021-06-22 13:21

글 : 신나라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우사인 볼트 인스타그램, 뉴시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세계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 우사인 볼트가 최근 태어난 쌍둥이 아들의 얼굴과 이름을 공개했다.

‘인류 역사상 가장 빠른 사나이’ 우사인 볼트(34)가 쌍둥이 아들의 아빠가 됐다.


21일(현지시각) 영국 매체 BBC에 따르면 볼트는 6월 셋째 주 일요일인 ‘아버지의 날’에 맞춰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첫째 딸과 최근 태어난 쌍둥이 두 아들, 아이들의 어머니이자 자신의 여자 친구인 케이시 베넷의 모습이 담긴 가족사진을 올렸다. 


베넷도 소셜미디어에 같은 사진을 올리며 “(볼트는) 바위 같이 든든한 사람이면서 아이들에게 가장 위대한 아빠”라고 덧붙였다.


볼트는 쌍둥이 아들의 정확한 출생 날짜는 밝히지 않았다. 그는 지난해에도 베넷의 임신 사실만 알렸을 뿐, 출산 날짜와 관련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첫째 딸도 태어난 지 두 달 만에 공개한 바 있다.


볼트는 현역 시절 육상 세계 기록을 연거푸 갈아치우며 매우 빠르다는 의미로 ‘선더(Thunder·천둥)’ ‘라이트닝(Lightning·번개)’으로 불렸다. 그는 아들과 딸의 이름은 본인이 불렸던 별명으로 지었다. 쌍둥이 아들 중 한 명의 이름은 ‘선더 볼트’다. 지난해 5월 얻은 첫째 딸의 이름도 ‘올림피아 라이트닝 볼트’다.  또 다른 쌍둥이 아들의 이름은 ‘세인트 레오 볼트(Saint Leo Bolt)’. 가톨릭 신자인 볼트의 세례명에서 따왔다고 한다. 


볼트는 2016년 2년간 사귄 여자친구가 있다는 사실을 알리고 연인 관계로 지내 왔지만 결혼은 하지 않았다. 베넷은 볼트와 같은 자메이카 출신으로 모델 활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볼트는 지난해 미국 매체 ‘피플’과의 인터뷰를 통해 “아이들이 운동을 좋아한다면 지원하겠지만, 내가 아빠라는 사실 때문에 부담이 클 것이다. 그래서 육상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NISI20170813_0013282847.jpg

 

우사인 볼트 누구?

볼트는 자메이카 출신의 세계적인 육상 선수로 2008년, 2012년, 2016년 올림픽 육상 단거리 종목에서 모두 8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100m, 200m 달리기 세계 기록 보유자이기도 한 그는 3번 연속 100m, 200m 종목을 제패한 역사상 유일한 육상 선수이기도 하다. 2017년 은퇴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
이마트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