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프로포폴’ 하정우 "부끄럽고 염치없어… 만회하겠다"

2021-08-10 14:15

글 : 김가영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뉴시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하정우가 오늘(10일) 열린 첫 공판에 참석해 혐의를 인정했다.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기소된 배우 하정우(본명 김성훈)가 법정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오늘(10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24단독 박설아 판사 심리로 하정우에 대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등 혐의로 첫 공판이 진행됐다. 이날 재판에서 검찰은 약식기소 때와 동일한 벌금 1000만 원을 구형했다.

 

이날 하정우 측 변호인은 "피고인은 이 사건의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고 밝혔다. 변호인은 "대부분 범행이 시술과 함께 이뤄졌고 의료인에 의해 투약됐다는 사실을 참작해달라"며 "실제 투약한 프로포폴량은 병원이 차트를 분산 기재해 진료기록부상 투약량보다 훨씬 적은 점도 참조해달라"고 했습니다.

 

하정우는 최후진술에서 "제가 얼마나 주의 깊지 못하고 경솔했는지 뼈저리게 후회하고 깊이 반성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많은 관심을 받는 대중 배우가 좀 더 신중하게 생활하고 모범을 보였어야 했는데 제 잘못으로 동료와 가족에게 심려를 끼치고 피해를 준 점을 고개 숙여 깊이 사죄한다"고 말했다.

 

이어 "매우 부끄럽고 염치없지만 사회에 기여하는 건강한 배우가 되고 이 자리에 서지 않게 더욱 조심하며 살겠다"며 "저의 모든 과오를 앞으로 만회하고 빚을 갚을 수 있게 재판장님께 선처를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변호인도 "피고인이 이 사건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많은 인기와 사랑을 받는 배우로서 안일하게 판단한 점을 진심으로 뉘우치고 있는 점을 양형에 참작해달라"고 밝혔다. 다른 변호인도 "이 사건이 언론에 드러났을 때부터 지금까지 경제적으로 많은 타격을 입은 상황으로 배우로서 활동도 못 하고 경제손실도 크다"며 "벌금형을 초과하는 형이 선고되면 드라마나 영화 제작에 큰 차질을 빚게 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다음 달 14일 하정우의 선고 공판을 열 예정이다. 하정우는 재판을 마친 후 취재진에 “앞으로 조심하면서 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해드려 죄송하다. 좋은 영향력 끼치는 배우가 되겠다”며 울먹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
이마트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