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조인성, 라디오서 화끈 입담 "박경림, 마음에 스친 적 0.01초도 없어"

2021-08-03 15:49

글 : 이태연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CBS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조인성이 '뉴논스톱'에서 연인으로 호흡한 박경림에 대한 사적인 마음을 묻자 "마음에 스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영화 '모가디슈' 주연 배우로 홍보를 위해 라디오에 출연해 화끈한 토크를 펼쳐 화제를 모으고 있다.

jo3.jpg

배우 조인성이 라디오에서 과거 MBC 시트콤 '뉴논스톱'에 출연했을 당시 커플로 호흡을 맞춘 박경림에 대해 솔직한 마음을 밝혔다. 8월 3일 방송된 CBS 음악FM '이수영의 12시에 만납시다'에는 영화 '모가디슈'의 주연 배우 조인성이 출연했다. 


조인성은 '모가디슈' 촬영 당시 김윤석, 허준호 등 형님들과 호흡을 맞춘 것과 관련해 "저는 선배님들하고 지내는 시간이 익숙하다"며 "저도 연차가 쌓이고 나이가 먹다 보니 중간 다리 입장인 것 같다. 가교 역할을 해야 하는 입장이 됐고, 특별히 하려 하지 않아도 그럴 수밖에 없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선배 역할에 대해선 "지갑은 열어라. 말은 줄여라. 할까 말까 할 때는 하지 말고, 줄까 말까 할 땐 주고"라고 해 이수영으로부터 "역시 우주 최강 매력남"이라는 극찬을 끌어냈다. 


조인성은 "한때 이런 분을 이분이 싹 가져갔던 시기가 있었다. 모두가 안전하다 생각했었는데"라면서 "20년이 지났는데 이 질문 많이 받아 보였을 수 있다. 0.01초라도 마음에 그녀가 스친 적이 있나"라는 이수영의 질문에 "경림 누나 말씀이냐"라며 "그 어느 때보다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다. 단 한 순간도 한 번도 없었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jo.jpg

조인성 "욕은 친함의 상징, 담배 못 끊어서 어머니에게 등짝 스매싱" 

이날 조인성은 영화 '모가디슈' 속 욕 연기를 묻는 질문에 "영화에서는 배부터 나오는 욕을 했다"며 "평소엔 말 안 듣는 후배들에게 장난식으로 욕을 한다. 욕은 글자 그대로 욕처럼 들릴 수 있지만, 제 생각엔 친함의 상징이다"라는 생각을 밝혔다. 

 

"영화에서 담배를 너무 많이 피우시는데, 실제로는 어떠냐"라는 질문에 그는 "끊으려고 노력 중이다. 못 끊어서 어머니에게 등짝 스매싱을 당했다. 앞으로 줄이겠다"라고 다짐했다. 

 

조인성은 최근 생일을 맞아 탄자니아에 학교를 설립하는 데 5억 원을 기부했다는 소식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와 관련해 그는 "개인적으로 어린 아이들은 아플 때 치료받고, 배고플 때 먹고, 배워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그런 면에서 도움을 줄 수 있다면 조금이라도 도움을 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조인성이 출연한 '모가디슈'는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인해 고립된 사람들의 생사를 건 탈출을 그린 영화. 조인성은 소말리아 한국 대사관에 파견된 안기부 출신 정보 요원 강대진 역을 맡았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
이마트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