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신용회복위원회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이경실 아들 손보승, ‘펜트하우스3’ 이어 ‘알고있지만,’ 캐스팅...어떤 역할?

2021-06-28 17:06

글 : 김가영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JTBC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방송인 이경실 아들인 배우 손보승이 JTBC '알고있지만,'에 출연, 분노 유발자 캐릭터로 분했다.

 

이경실 아들 손보승이 JTBC 새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에서 분노 유발자로 등극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JTBC ‘알고있지만,’ 2회에는 배우 손보승이 첫 등장부터 분노 유발 캐릭터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손보승은 극 중 예대 조소과 선배 민상으로 분했다. 학생회 모임 장소인 술집에서 첫 등장한 민상은 조소과 후배인 유나비(한소희 분)에게 애인인 양 치근덕대며 반강제적으로 옆자리에 앉히고 남자친구와 헤어진 것을 사람들에게 밝히며 비아냥거렸다. 뿐만 아니라 나비를 향한 언어적 성희롱도 서슴지 않아 시청자들을 분노하게 했다.

 

나비와 박재언(송강 분)의 사이를 의심하던 민상은 나비가 재언에게 관심이 있는 것 같아 보이자 재언에게 나비에 대한 신랄한 뒷담을 시작했다. 재언은 앞에서 못 할 말은 뒤에서도 하지 말자며 강하게 나왔고, 민상은 그런 재언에게 겁을 먹었지만 아닌 척 자리를 피하는 지질한 모습까지 보여주었다.

 

이처럼 손보승은 첫 등장부터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든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분노를 유발하며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이경실 아들로도 알려진 손보승이 민상으로 그려낼 캐릭터의 활약에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알고있지만,’은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의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
이마트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