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임영웅, 곰돌이 탈 쓰고 초등학생 팬 만나는데…

2021-06-10 13:05

글 : 김가영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임영웅이 '사랑의 콜센타'를 통해 초등학생 팬을 만나러 떠난다. 곰돌이 탈을 쓰고 준비한 깜짝 이벤트는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

임영웅이 ‘사랑의 콜센타’를 통해 초등학생 팬을 만나러 찾아간다. 오늘(10일) 밤 방송될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TOP6인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1년간 사랑해준 시청자들을 직접 찾아가는 팬 서비스를 실시한다. 이들은 팬들이 있는 곳이라면 전국 방방곡곡 어디든 찾아가 일상에 지친 팬들에게 노래로 힘을 전하며 다양한 맞춤 팬서비스를 선보인다.

무엇보다 임영웅은 이전에 ‘사랑의 콜센타’를 통해 인연을 맺었던 초등학생 고객을 만난다. 임영웅은 “꼭 한번 만나고 싶었다”며 곰돌이 탈을 쓰고 고객님 앞에 등장했다. 하지만 전혀 생각지 못했던 고객님의 반응에 당황, 작전 실패 위기에 놓이게 됐던 터. 과연 임영웅이 곰 인형 침투작전에 성공해 초등학생 팬과 극적인 만남을 이어갈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 팀을 이룬 영탁, 이찬원, 김희재는 ‘소녀 팬들을 속여라’ 미션에 돌입했다. 사연의 주인공인 ‘흥부자 소녀팬’들을 찾아간 세 사람은 카메라 감독으로 변신해 소녀팬들이 있는 곳으로 잠입을 시도, 서프라이즈 쇼를 계획했다. 세 사람이 모두의 눈을 속이고 깜짝 쇼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 가운데 김희재는 “음악방송보다 더 열심히 했다”며 당시의 흥분과 열정을 고스란히 내비쳤다.

 

그런가 하면 파트너가 된 정동원-장민호는 “작업복으로 갈아입으세요”라는 의문의 지령에 따라 작업복으로 갈아입고 도착한 농촌에서 일일 농부로 변신했다. 두 사람이 농촌 일손 돕기로 준비한 특급 팬 서비스를 제대로 마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제작진은 “팬들을 만나고 온 TOP6는 팬들을 직접 만나고 오니 너무 좋았고 오히려 본인들이 더 힘을 받고 왔다고 할 정도로 감격을 쏟아냈다”라며 “안방극장에도 그 감동과 기쁨의 순간이 그대로 전달되길 기대해 본다”라고 전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
이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