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신용회복위원회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LG그룹 최초 여성 임원, 알고 보니 윤여정 여동생

2021-06-03 21:37

글 : 김가영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오스카 배우' 윤여정의 친동생 윤여순 씨가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 자신의 커리어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주어 화제다. 그는 LG그룹 최초의 여성 임원 출신이다.

 

 

배우 윤여정의 친동생이자 LG그룹 최초의 여성 임원 출신 윤여순 씨가 ‘유 퀴즈 온 더 블록’에 출연했다.

 

윤여순 씨는 어제(2일) 방영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 출연, 자신을 LG그룹 최초의 여성 임원 출신 비즈니스 코치라고 소개했다. MC 유재석은 "몰랐는데 윤여정 선생님의 동생이냐?"고 물었고, 윤여순 씨는 "사실이다. 친동생이다"라고 답했다. 조세호는 "눈이 좀 비슷하신 것 같기도 하고"라고 말했고, 윤여순 씨는 "내가 쫌 이쁘지 않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유재석이 "윤여정 선생님이 오스카상을 수상을 하셨는데 어떤 축하 인사를 드리셨냐?"고 묻자 윤여순 씨는 "우린 가족이기 때문에 그냥 쿨하게 '언니 정말 큰일 했다' 뭐 이 정도였다"라고 답해 현실 자매다운 모습을 보였다.

 

앞서 윤여정은 지난 4월 26일(한국시간)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 배우 최초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윤여순 씨가 걸어온 길은 남다르다. 윤여순 씨는 41세에 박사학위를 받고 LG그룹에 부장으로 처음 입사한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남편이 미국에서 공부하게 돼 미국에 함께 갔다. 배우자가 무료로 공부할 수 있는 제도가 있어서 본격적으로 공부하게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미국에서 교육공학 박사 학위를 땄다. 당시 주위에서 마흔이 넘은 여자가 박사 학위를 따는 것에 대해 우려의 시선이 많았다. 많이들 말렸다. 그래도 시작을 했으면 끝을 봐야한다고 생각했다. 우리 엄마 딸이니까"라고 박사학위를 마친 이유를 설명했다.

귀국한 윤여순 씨는 LG그룹의 스카우트 제의를 받았다며 "회사에 들어간다는 게 무서웠다"며 "사표를 써서 다녔다. 여성한테 불리한 게 많았다. 힘들고 억울하고 불편한 것 투성이었다. 운 적도 많았다"고 돌아봤다.

LG그룹 최초 여성 임원으로 발탁된 것에 대해서는 "당시 LG 그룹 전체에 여성 부장이 셋이었다"며 "구본무 전 회장님이 성과에 대해 물었고, 미래 지향적인 사이버 아카데미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하니 '그럼 딱이네요'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임원이 되고 변한 것에 대해서는 "임원이 되면 전용차, 수행 비서, 임원 방이 따로 나온다"며 "굉장히 변해 보이지만 성과를 내야하기 때문에 임원 방에 가만히 앉아서 쉴 수는 없다. 성과를 내야하고 책임이 커진다"고도 말했다.

이렇게 '최초'의 길을 걸어온 윤여순 씨는 LG아트센터 대표를 역임한 뒤 현재는 비즈니스 코치로 노하우를 전수하고 있다.

그는 워킹맘의 고충도 털어놨다. 윤여순은 딸이 어린시절에는 곁에 있길 바랐지만 성장한 뒤에는 일하는 엄마에 대해 감사해했다며 "열심히 살면 아이가 은연중에 다 배운다. 육아와 성장과정의 모든 것들이 여성에게만 전담이 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도 강조했다.

윤여순은 워킹맘으로서 활약할 수 있었던 원동력으로 어머니를 꼽았다. 그는 "어머니가 30대에 딸 셋을 데리고 혼자가 되셨다. 선생님을 하셨고, 지난해 가을에 돌아가셨다"며 "세상이 험난하고 어려운 일이 많으셨을 텐데 작은 일이든 큰일이든 최선을 다하셨다. 어디 가서 도움을 청하지 않고 스스로 다 하셨다. 그런 분을 보고 살다보니 몸에 배었다"고 털어놨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
이마트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