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역대 최고 시청률 기록한 ‘유퀴즈’ BTS 특집, 무슨 말 오갔나?

2021-03-25 16:18

글 : 김가영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24일 방송된 ‘유 퀴즈 온 더 블록’ 99회가 방탄소년단 출연에 힘입어 역대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방탄소년단은 화려한 성공 뒤에 감춰진 뒷이야기를 꺼냈다.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록(이하 ‘유퀴즈’)'이 방탄소년단 특집으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24일 방송된 ‘유퀴즈’ 99회는 방탄소년단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화려한 성공 뒤에 감춰졌던 뒷이야기를 꺼내 들려주었다.

먼저 연습생 시절의 기억을 공개했다. 리더 RM은 "2011년 9월 여름 뷔가 숙소에 들어왔는데 인사 한번 하더니 방을 둘러봤다. 말 진짜 안듣게 생겼다고 생각했다. 당시 숙소에 최대 9명까지 함께 살았었고 학교도 근처로 다녔다. 컴퓨터도 한 대로 함께 사용하고 옷도 서로 돌려입었다"고 말했다.

뷔는 "연습생 시절 아버지가 주말에 왔다 다시 가실 때 슬펐다. 가지 말라고 울기도 했다. 그만하고 싶다고 전화한 적도 있는데 아버지가 힘들면 다른 직업 찾아보자고 하셨다. 시간이 지나 생각해 보니 그 말이 내게 감동으로 다가왔다"고 전했다.

슈가는 "스무살 때 팀이 와해되기 직전이고 회사는 더 이상 투자할 돈도 없었던 굉장히 안 좋은 상황이었다. 뭐라도 해야겠다 싶어서 아르바이트르 했는데 빗길 교통사고를 당해 어깨가 빠지고 인대도 찢어졌다. 주사를 맞아가며 8년을 활동했더니 팔이 들리지 않아 최근 어깨수술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역경을 딛고 방탄소년단은 세계 최고 아티스트 반열에 올랐다. 한국 가수 최초로 빌보드 각종 차트를 점령했으며 빌보드 뮤직어워드, 아메리칸 뮤직어워드, 그래미 어워드 등 미국 3대 시상식을 모두 휩쓸었다. 온갖 신기록을 수립하며 전세계 음악시장의 성장에 방탄소년단이 큰 기여를 했다는 평까지 받아냈다. 그럴 수 있었던 건 일곱 멤버가 똘똘 뭉쳐 한 가지 목표점을 놓고 달렸기 때문.

슈가는 "남자 7명이 모이면 안 싸울 수가 없다. 싸워도 화해하면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 우리는 싸우면 그날 푼다. 추억이 쌓이니 이제 형제 같다"고 밝혔다.

그러나 성공 뒤 부담감도 때로는 이들을 짓눌렀다. 제이홉은 "사실 영원한 건 없다. 옛날에 슈가 형이 추락보다 안전하게 착륙하며 마무리하고 싶다는 이야기를 한 적 있는데 와닿았다"고 말했다.

 

지민은 "무섭다는 얘기를 많이 했던 것 같다. 우리는 대단한 사람들이 아닌데 뭔가 자꾸 업적이 생기니까 부담되고 우리 스스로를 보면 죄스럽고 그런 것들이 많이 생겼던 것 같다"고 고백했다.

진은 '2018 MAMA' 시상식에서 멤버들과 해체 고민을 했다고 말해 충격을 안긴 바 있다. 이에 대해 진은 "그 얘기하고 욕 많이 먹었다. 그때 당시 우리는 되게 힘들었다. 그때의 기억이 막 떠올랐다. 잘 이겨내고 이렇게 잘해줘서 너무 다행이고 고맙다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슈가는 "마지막 내려오는 순간에도 무대에 있었으면 좋겠다. 그게 잘 내려오는 것 같다. 5만 관객이 2000명으로 줄어도 무대를 하는 게 남아 계신 분들을 위한 우리의 착륙이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남다른 팬 사랑으로도 유명하다. 시상식 무대에 오를 때도 콘서트를 할 때도 UN 총회 연설을 비롯한 영광스러운 자리에 오를 때도 그들은 언제나 ‘아미(방탄소년단 팬클럽 명칭)’에게 모든 공을 돌렸다.

지민은 "내게 아미란 사랑하는 사람과 같다. 여러 감정을 느끼게 해줬고 아직 어린 우리를 성장할 수 있게 도와줬다"고 말했다.

 

PD가 직접 밝힌 ‘BTS 영접 후기’, “순수한 소년들 같아… 이래서 월드클래스”

 

연출을 맡은 김민석PD는 현장 분위기에 대해 "너무나 유쾌하고 진솔한 시간을 보내준 MC들과 방탄소년단 자기님들께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편집에 필요한 번거로운 요청들을 꽤 많이 드렸는데 너무나 흔쾌히, 열심히 응해주셨다. MC들과 함께하는 시간 자체를 즐기시는 게 표정만 봐도 알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김PD는 직접 만난 BTS 멤버들에 대해서는 "한 분 한 분 다 순수한 소년들 같았다. 때로는 짓궂은 장난과 농담으로, 때로는 흥과 끼가 넘치는 모습으로, 때로는 삶에 대한 깊은 통찰로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주셨다. 현장에 있는 스태프들이 순조롭게 촬영할 수 있도록 모든 걸 협조해주셨다. 화려함 뒤를 겸손함이 든든하게 받쳐주고 있다는 느낌이었다. 왜 '월클'(월드클래스)인지 알 것 같다"고 평했다.

 

‘유퀴즈' 방탄소년단 특집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8.2%, 최고 11.2%, 전국 가구 기준 평균 6.7%, 최고 8.6%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2018년 첫 방송 이후 역대 최고 기록이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 또한, 수도권 기준 평균 5.4%, 최고 6.9%, 전국 기준 평균 4.7%, 최고 6.1%로 역대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전 채널 동시간대 1위의 자리를 지켰다. (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닐슨코리아 제공)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
이마트
lg생활건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