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가수 유미,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 수입 0원…"17년간 남친 無" 눈길

2021-03-16 17:38

글 : 이태연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밥심' 화면 캡처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밥심'에 출연한 가수 유미가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의 수입이 0원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 17년 동안 남자친구가 없었다며 소개팅을 공개 요청해 눈길을 끌었다.

bandicam 2021-03-16 17-05-13-771.jpg

 

bandicam 2021-03-16 17-05-07-794.jpg

 
가수 유미가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의 수입부터 오랜 솔로 기간까지 솔직하게 밝혔다. 지난 3월 15일 방송된 '강호동의 밥심'에는 '싱어게인' 톱10 멤버 유미, 소정, 요아리, 태호가 출연했다. 
 
이날 유미는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가 히트했음에도 수입이 없었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녀는 "수입이 0원이었다. 노래는 밖에서 나오고 있는데 나는 지금 너무 힘들었다"며 "제작비자체의 사이즈가 너무 크다 보니 수입이 정산됐는데 그렇게까지는 아니었나 보다. (제작비가) 수십 억이 들었던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영화 '미녀는 괴로워'의 OST '별'도 불러 보컬트레이너 문의를 많이 받았지만, 이를 다 거절했다고. "1회 레슨 비용이 일반인 월급 이상이었을 정도로 비쌌다. 그런데 나는 가수가 좋았고, 보컬트레이너 일을 시작하면 가수를 할 수 없을 것 같아 거절했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유미는 "그런데 30대 중반인데도 친구들과 다르게 재정 상태가 20대 초반에 멈춰 있더라. 돈이 거의 없었다"며 "점점 사람들과의 만남을 피하게 되고 고립돼 가더라. 결국 35살에 보컬트레이너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bandicam 2021-03-16 17-06-01-130.jpg

 

bandicam 2021-03-16 17-05-58-131.jpg

 
45살 유미 "17년 동안 남자친구 없었다"
 
6년 동안 원룸 생활을 했다는 유미는 가수 박재범의 최측근이 자신의 매니저였다며 "'내 여자친구를 소개합니다' 영화가 일본에서 히트했다. 내가 주제곡을 불러서 공연하러 갔는데, 해외 공연이어서 수입이 좀 있었다. 측근이 회사에 얘기해서 그때 처음 큰 돈을 받았다. 그래서 원룸을 탈출했다"고 말했다.
 
올해 45세인 유미는 28세 이후 무려 17년 동안 남자친구가 없었다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녀는 "예전엔 내 뒤에 무서운 매니저들이 있었다. 조금의 틈이라도 보여줘야 남자들이 고백을 할 수 있었다"며 "늘 마음은 결혼하고 싶다. 소개팅 좀 해달라"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공개 소개팅 요청 후 유미는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절친한 배우 김정은의 연락을 받았으며 김정은으로부터 소개팅 제안을 받았다고 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
이마트
lg생활건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