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홍지윤, 임영웅 노래 듣고 충격 받은 이유? “임영웅씨 노래를 직접 들었는데…”

2021-03-09 14:09

글 : 임수영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미스트롯2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미스트롯2’ 홍지윤이 임영웅의 노래를 직접 듣고 깜짝 놀랐던 소감을 전했다.

20210205_120202.jpg

 
 
‘미스트롯2’ 선으로 선정된 홍지윤이 경연 소감을 전하며 임영웅의 노래를 듣고 깜짝 놀랐다고 밝혔다. 홍지윤은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얼마 전 임영웅씨 노래를 직접 들었는데 정말 충격이었어요. 저렇게 잘하시는 분도 있구나, 진의 품격이란 역시나 다르구나 하고 감탄했지요. 노래 길이 아직 멀었지만 저도 그렇게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노래를 하고 싶어요. 팀 미션 ‘느낌좋지윤’처럼 듣기만 해도 ‘선’한 느낌의 홍지윤 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홍지윤이 임영웅의 노래를 듣고 깜짝 놀라는 장면은 ‘미스트롯2’ 결승전에서 공개되었다. 임영웅을 비롯한 영탁, 이찬원, 장민호, 정동원, 김희재 등 톱6는 ‘미스트롯2’ 결승 무대를 축하하기 위해 스페셜 가수로 무대에 섰다. 불과 1년 전 참가자였던 그들은 1년만에 대한민국 트롯열풍을 이끄는 톱스타가 되어 ‘미스트롯2’ 후배들의 최종 무대를 축하해주었다. 

20210304_111834.jpg

 
홍지윤, 임영웅 노래 직접 듣고 감탄 터져
 
올 화이트룩으로 한껏 멋을 낸 톱6는 1년 사이 더 멋져진 모습으로 무대를 장악, 카리스마를 드러냈다. 톱6는‘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에서 오프닝 송으로 사용 중인 방미의 ‘날 보러와요’를 시작으로 남진의 ‘나야 나’로 흥을 돋웠다. ‘미스트롯2’ 특별심사위원으로 참가하고 있는 정동원은 깜짝 랩을 선보여 마스터를 놀라게 했다. 평소 흥이 많은 임영웅은 분위기에 취해 춤신춤왕으로 변신, 웃음을 안겼다.
 
대기실에서 톱6의 축하무대를 보던 홍지윤은 임영웅이 노래를 부르자 목소리에 깜짝 놀라며 “같은 마이크 맞지?”라고 말했다. 임영웅의 감성적이고 부드러운 목소리에 절로 감탄이 터진 것이다.
 
축하 무대를 마친 임영웅은 “1년 전에는 경연자로서 무대 위에 섰는데, 오늘 축하해주러 무대에 섰는데도 너무 떨린다. 제가 경연을 하러 온 것 같다. 손이 너무 떨린다. 마음이 떨린다. 그래도 여러분들을 축하해드리러 열심히 무대를 했다”며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
lifecanvas 응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