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현직 야구선수도 학폭 논란 "청소함에 가두고 폭행"

2021-02-20 13:14

글 : 신나라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뉴시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운동선수들의 학교 폭력 논란이 프로 야구계에도 번졌다. 가해자로 지목된 사람은 지방 구단에 소속된 프로 야구선수다.

지방 구단에 소속된 한 프로야구 선수가 학폭 논란에 휩싸였다.


2월 19일 한 SNS 계정에 야구계 학교 폭력 피해자의 글이 올라왔다. 피해자 A씨는 현재 KBO리그 지방구단에서 뛰고 있는 B 선수를 가해자로 지목하고 실명과 사진, 그리고 자신의 개명 전 이름과 현재 이름까지 공개했다.


A씨는 "B선수가 저에 대한 폭행에 가담하고, 폭행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며 과거 피해 사실을 고백했다.


A씨는 "광주의 한 학교에 전학 오게 된 이후 심각할 정도로 따돌림을 당했다. 학년 전체에게 따돌림 당한다는 표현을 써야 할 정도"였다면서 "4학년 때 전학 온 이후 얼마 되지 않아 저를 향한 학교 폭력은 시작되었고 6학년 때는 결국 따돌림 문제로 전학을 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 우울증을 비롯한 정신적인 문제로 매일 약을 먹는다. 어린 시절의 트라우마가 생겼던 초·중고등학교 때부터의 따돌림이 큰 원인이라는 건 부정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A씨는 B씨의 실명을 공개하며 B씨를 포함한 학생들로부터 집단폭행을 당했고 교실 곳곳마다 자신의 이름이 욕과 함께 적혀있었던 기억이 있다고 전했다.


A씨는 "악몽에서 벗어나고자 기억을 지우려고 노력해서 많은 기억이 남아있진 않지만, 신체적인 폭력과 나를 버러지 보듯 하던 시선과 나를 향한 폭언들, 쓰레기 청소함 안에 갇혀서 나오지 못했던 기억, 패거리들이 모여 단체로 집단폭행을 했던 기억, 가는 교실 곳곳마다 나를 포함한 다른 왕따들의 이름이 욕과 함께 적혀있던 기억"이라고 과거 상처를 끄집어냈다.


당시 트라우마를 극복하지 못한 채 현재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는 A씨는 "여전히 신경쓰지 않아 보려고 해도 야구를 간간히 보게 될 때마다 그 얼굴을 다시 떠올리게 되는 건 별로 좋은 경험은 아닐 것 같았고, 그 결과 이 글을 적게 되었다"며 "과거 저를 도와주지 못했던 제 가족을 포함한 다른 사람들을 원망할 생각은 없습니다. 하지만 저를 쓰레기 보듯 바라보던 사람들이 성공해서 아무렇지 않은 듯 돌아다니는 건 어린시절 아무것도 모르고 울기만 했던 과거의 저 자신에 대한 가장 큰 배신일 것"이라고 호소했다.


폭 의혹을 받고 있는 선수의 구단 관계자는 "해당 선수와 면담을 진행하고 사실관계를 면밀히 확인 중이다. 구단에서도 학교 폭력 의혹을 엄중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