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트롯 전국체전’ 진해성, 준결승 진출… 우승 왕관 쓰나?

2021-01-31 21:49

글 : 임수영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트롯 전국체전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트롯 전국체전’ 막강 우승 후보로 꼽히던 진해성이 압도적인 점수로 듀엣 미션에서 우승, 준결승에 진출했다.

20210131_213906.jpg

‘트롯 전국체전’ 막강 우승 후보로 꼽히던 진해성이 준결승에 진출해 우승에 더 가까이 다가가게 되었다. 지난 30일 방송된 ‘트롯 전국체전’은 참가선수들의 4라운드 지역 대통합 듀엣 미션이 이어졌다. 진해성은 전라의 신승태에게 파트너를 제안, 불꽃 튀는 무대를 선보였다. 

신승태는 진해성의 집을 찾아 연습에 연습을 거듭했고, 진해성은 기타를 꺼내 즉흥 연주를 하는 등 두 남자의 찰떡 케미를 선보였다. 하지만 승자와 패자가 갈리는 경연 무대에 선 두 사람은 경쟁자였다. 진해성은 “트로트에 죽고 못 사는 ‘트깨비’입니다”라고 말하며 드라마 ‘도깨비’ 속 공유와 이동욱의 런웨이 장면을 패러디 해 눈길을 끌었다. "두 남자의 묵직한 울림을 들려드리겠다"는 신승태와 "무조건 죽기 살기로 하겠다. 1등을 해보고 싶다"는 진해성은 화끈한 무대를 선사했다. 


20210131_214704.jpg

진해성 “색다른 모습 보일 것”

 

 
진해성은 ‘비 내리는 고모령’을 선곡, 울림있는 감정과 현란한 트롯 꺾기를 선보여 귀호강을 선사했다. 주현미는 “진해성이 더 업그레이드된 것 같다”고 칭찬했다. 신유는 "사실 꺾이가 많이 들어가면 안 좋게 들릴 수 있는데 이 두 분은 꺾이가 과하게 들어갔지만 편안하게 다가왔던거 같다"라며 칭찬했다. 신승태의 선전에도 불구하고 진해성은 1549점을 받아 압도적인 차이로 우승에 준결승에 진출하게 됐다. 

 

진해성은 “준결승 무대를 위한 연습에 10배 정도 더 쏟아 부어서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다부진 의지를 밝혔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
이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