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음주운전 추돌사고 낸 박시연, 주말 대낮에 만취한 이유는?

2021-01-20 00:11

취재 : 임언영 기자  |  사진(제공) : 조선일보DB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배우 박시연이 주말 대낮에 음주운전으로 추돌사고를 내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박씨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박시연이 대낮에 술을 마시고 운전을 하다 사고를 냈다.

 

경찰에 따르면 박시연은 지난 17일 오전 11시 반쯤 서울 송파구 잠실동 잠실3거리에서 좌회전 신호 대기 중인 승용차의 뒷범퍼를 자신이 몰던 외제차로 들이받았다. 당시 박시연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097%. 경찰은 박시연을 음주 운전 혐의로 입건했으며, 박시연은 조사 과정에서 술을 마신 사정을 인정했다. 사고 당시 박시연은 차에 혼자 타고 있었으며, 피해차에는 운전자와 동승자 총 2명이 타고 있었다.

 

다행히 피해자와 박시연 모두 별다른 부상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지지만 대낮에 만취 수준으로 술을 마셨다는 사실을 두고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박시연의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입장문을 냈다. 주말 대낮에 만취한 이유를 두고 소속사는 “박시연이 지난 16일 저녁 집에서 지인과 술을 마셨고, 다음날 숙취가 풀렸다고 판단해 자차를 이용해 외출했다. 차를 몰다 경미한 접촉사고가 있었고, 근처에 있던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에 응했으며 그 결과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유를 불문하고 당사는 책임을 깊이 통감한다. 박시연 역시 깊이 반성하고 있다. 다시 한 번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올해 43세인 박시연은 2011년 11월, 증권가에 종사한 4살 연상의 남편 박모 씨와 결혼했으나 5년 만에 이혼했다. 슬하에는 두 딸이 있으며, 현재 박시연이 키우는 중이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