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우이혼' 최고기, 유깻잎과 재결합 의지…"이제 사랑 없다" 불발

2021-01-19 14:10

글 : 이태연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우이혼' 화면 캡처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 중인 이혼 부부 최고기와 유깻잎의 재결합이 불발됐다. 제일 큰 산인 줄 알았던 최고기 아버지가 아닌 유깻잎의 마음 때문이었다. 유깻잎은 최고기와의 재결합을 원하지 않았다.

bandicam 2021-01-19 13-26-38-475.jpg

 

bandicam 2021-01-19 13-26-35-945.jpg

 

bandicam 2021-01-19 13-21-48-206.jpg

 

bandicam 2021-01-19 13-21-04-122.jpg

'우리 이혼했어요' 최고기가 유깻잎과 재결합 의지를 드러냈지만, 유깻잎의 거절로 불발됐다. 지난 1월 18일 방송된 '우리 이혼했어요'에서 최고기는 울산에 계신 아버지를 만나 둘만의 대담을 펼쳤다. 첫 방송 이후 온갖 악플과 비난 세례로 힘든 시간을 보낸 최고기 아버지의 진심이 드러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불쌍한 솔잎이를 위해서라도 재결합했으면 좋겠다. 너희가 재혼한다고 하면 너희 앞에 안 나타나겠다"라고 약속하며 그간 거칠게 표현했던 말들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재결합의 큰 산'으로 인식됐던 아버지가 누구보다 든든한 내 편이었음이 드러나는 순간, 스튜디오는 눈물바다가 됐다. 신동엽은 "그동안 아버님에 대해 오해해서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그러나 최고의 산은 아버지가 아닌 유깻잎의 마음이었다. 유깻잎을 만나러 부산으로 달려간 최고기는 "나도 솔잎이도 너라는 사람을 원하고 있는 것 같다"라며 재결합 의지를 드러냈다. 유깻잎은 그러나 "나는 오빠가 남자로 안 보인다. 이제 사랑이 없다. 미안함만 남았지. 다시 살 마음이 없다. 그렇게 안 하고 싶다"고 확실하게 선을 그었다. 

choi.jpg

최고기, 유깻잎 향한 배려 "좋은 엄마임은 틀림 없는 사람" 

 

방송이 끝난 후 시청자 게시판 등엔 최고기 아버지에 대해 오해했다며 안타까워하는 반응이 있는 한편, 솔잎이의 양육보다 자신의 마음이 먼저인 유깻잎의 결정에 "그렇게 단호하면서 왜 이런 방송에 나온 건지 모르겠다"는 비난도 쏟아졌다. 

 

최고기는 이를 의식한 듯 1월 19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모든 사람이 비난할 때 하는 말보다 지금 글을 올리는 게 더 와닿을 것 같아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라며 "'우이혼'을 통해 비치는 모습으로 3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악플에 시달렸지만, 그동안 15년간 방송 기간에 비해서 심적으로 별 타격은 없었습니다. 오히려 즐거웠고 더 알아볼 수 있는 시간을 갖고 잘못을 뉘우칠 수 있는 촬영이라 저의 인생을 한 번 더 돌아보게 됐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방송 하나로 누군가에게 상처 주는 말은 안 해주셨으면 합니다. 분명히 좋은 엄마임은 틀림 없는 사람에게 상처가 되지 않게 정중하게 부탁하겠습니다"라고 당부했다.

최고기와 유깻잎은 지난 2016년 결혼해 슬하에 딸 솔잎이를 두었으나 지난해 4월 이혼했다. 지난해 11월 '우이혼'에 출연하며 재결합에 대한 희망을 안겼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