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안상태, 이휘재·문정원 이어 층간소음 갈등...아내 "악의적 글 속상해" 토로

2021-01-13 21:39

글 : 이태연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안상태 인스타그램, 뉴시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휘재·문정원 부부에 이어 개그맨 안상태도 층간소음 갈등으로 대중의 관심을 받고 있다. 안상태 아내는 악의적인 글이 속상하다며 "하루 빨리 이사가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ansang.jpg

1월 13일 유명 연예인들의 층간소음 문제가 뜨거운 감자가 됐다. 방송인 이휘재·플로리스트 겸 인플루언서 문정원 부부에 이어 개그맨 안상태까지 층간소음 문제로 화두에 올랐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개그맨 A씨 층간소음 좀 제발 조심해 주세요'라는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2020년 3월 임신 28주 차 몸으로 이사했을 땐 윗집에 개그맨 겸 감독으로 활동하는 A씨가 살고 있다는 정보를 들었다. 밤낮 구분 없이 울려대는 물건 던지는 소리, 발 망치, 뛰는 소리가 들려서 안 그래도 예민한 시기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녀는 "남편이 2번 정도 찾아가 부탁을 드렸는데, 도무지 나아지는 게 없었다. (A씨 측은) '이렇게 찾아오는 거 불법인 거 아시죠?', '많이 예민하시네요', '그럼 애를 묶어 놓을까요?', '민원이 들어와 집에 매트 2장 깔았으니 눈으로 확인해 보세요'라고 말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A씨의 아내 인스타그램을 봤다. 아이 방에 운동화, 롤러브레이드 등이 놓여 있었다. 놀이방, 거실 모두 매트는 없었다. 물건 떨어지고 던지는 소리가 그대로 전달된다"고 토로했다. 

 

이후 A씨는 개그맨 겸 영화감독인 안상태로 밝혀졌다. 안상태는 매체 인터뷰를 통해 "아이가 거실에서 많이 놀아서 매트 2장을 깔았고, 집 전체를 깔 수가 없어서 이사를 고려하게 됐다"며 "코로나19라 학원도 못 가고 어디 나가지도 못하다 보니 그분도 스트레스가 있었을 거라 생각한다"고 미안한 감정을 밝혔다. 그러나 "하루에도 5번씩 벨이 울리고 저희 집 옆집에서 인테리어 시공을 하는 것도 오해하셔서 저 역시 예민하게 대응한 부분이 있다. 크는 애를 계속 뛰지 말라고 할 수도 없으니 결국 저희가 선택할 수 있는 방법은 이사밖에 없다"며 억울한 감정도 덧붙였다고 매체는 전했다. 

 

안상태 아내인 조인빈 씨는 또 다른 매체에 "아이가 할머니 집에 가서 없거나 자고 있을 때도 항의 민원이 들어왔다. 몇십 번을 항의하시면서도 정작 엘리베이터에서 만나면 아무 말씀도 안 하시더니 인스타그램 사진까지 캡처해 공개적으로 악의적인 글을 쓴 걸 보니 속상하다. 하루 빨리 이사가고 싶다"고 층간소음 고충을 토로했다. 

NISI20160324_0011505201.jpg

문정원, 층간소음 입장 2차 사과 

 

 
앞서 이휘재·문정원 가족이 거주하는 집 이웃도 층간소음 피해를 호소했다. 이웃은 지난 1월 11일 문정원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에 "아랫집인데 애들 몇 시간씩 집에서 뛰게 할 거면 매트라도 제발 깔고 뛰게 하라"라는 항의성 댓글을 남겼다. 이 이웃은 "벌써 다섯 번은 정중하게 부탁드린 것 같은데 언제까지 아무런 개선도 없는 상황을 참기만 해야 하느냐. 리모델링 공사부터 1년 넘게 참고 있는데 나도 임신 초기라 더 이상은 견딜 수가 없어서 댓글을 남긴다. 시정 좀 부탁드린다"라고 적었다. 

 

 

해당 댓글에 문정원은 "매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기에도 너무 죄송스럽다. 마지막 뵌 이후로 정말 정말 주의시키고 있다. 부분 부분 깐 매트로는 안 되는 것 같아서 매트도 지금 집 맞춤으로 주문제작을 해놓은 상태다. 방음 방진이 이렇게 안 되는 곳인 줄 몰랐다. 아이들 놀 때는 최대한 3층에서 놀게 하고 최대한 어디라도 나가려고 해 봐도 코로나19, 추운 날씨 때문에 갈 곳이 없다"고 답했다. 

 

이어 그녀는 "최대한 조심한다고 하고 있는데 남자 아이들이다 보니 순간 뛰거나 하면 나도 엄청 소리 지르고 야단쳐 가면서 엄청 조심시키고 있다. 며칠 샤워도 못하고 설거지도 아이들 우선 앉혀놓고 가만히 놀 수 있는 놀거리나 숙제시켜놓고 밀린 일을 할 정도"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변명에 가까운 사과라는 지적이 이어지자 문정원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저희 부주의가 맞다"면서 다시 한 번 사과글을 게재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