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양준일, 2집 앨범 '저작권법 위반' 혐의 경찰 고발

2021-01-13 21:42

글 : 조이한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뉴시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가수 양준일이 저작권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됐다. 소속사 측은 "법적으로든 도덕적으로든 아무런 문제가 없다"라고 전했다.

가수 양준일(52)이 저작권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됐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전날 양준일의 오랜 팬이라고 주장하는 고발인 8명으로부터 양씨에 대한 고발장이 접수됐다고 13일 밝혔다. 양씨는 자신이 작곡하지 않은 음원 4곡을 자신의 이름으로 한국음악저작권협회에 등록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양씨가 1992년 발표한 2집 앨범수록곡 ‘나의 호기심을 잡은 그대 뒷모습’ 등 4곡이 실제 작곡자인 미국인 P.B 플로이드가 아닌 양준일 이름으로 한국음악저작권협회에 등록돼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해 고발인을 포함한 일부 팬이 이를 문제 삼았지만, 양씨 측이 명확한 해명 없이 ‘악의적 의혹 제기’라며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는 취지로 대응했다는 것이다. 이에 고발인 8명이 그의 저작권법 위반 혐의를 거듭 제기하며 다시 논란이 일고 있는 것이다.

 

양준일 측 "작년 해명... 법적 문제 없어"

앞서 양준일 소속사 측은 작년 9월 팬들 간 이런 문제가 불거지자, 관련해 “양준일이 여러 차례 방송에서 말한 바와 같이 그 곡들은 양준일씨 및 P.B 플로이드가 공동으로 작업한 곡”이라며 “당시 한국 내 저작권은 양준일에게 있는 것으로 약정했고, 이에 P.B 플로이드 저작권 일부가 양준일에게 양도됐다”고 밝히며 "양준일 씨의 2집 관련 저작권 등록은 법적으로든 도덕적으로든 아무런 문제가 없음을 다시 한번 분명히 말씀드린다"라고 전했다. 


양준일은 1991년 데뷔해 '가나다라마바사' '댄스 위드 미 아가씨' '리베카' 등의 히트곡을 남겼다. 90년대 음악방송을 들려주는 유튜브 '온라인 탑골공원'에서 탑골 GD로 불리고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3'에 출연하며 다시 주목받았다. 이후 미국 생활을 정리하고 한국으로 들어와 가수와 방송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양준일은 사생활 논란이 불거졌을 때 "이혼 및 재혼은 사실이지만 고등학생 딸이 있다는 루머는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양준일은 "(논란이 된 딸은) 내 딸이 아니다. 전 부인이 다른 사람과 재혼해서 딸을 낳았으며 전 부인과는 2000년에 헤어졌다"고 말했다.

20210113_195352.jpg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
lifecanvas 응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