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임영웅 '본능적 스타', 이찬원 '보수적 소년'…행동으로 본 TOP4 성향은?

2021-01-07 14:49

글 : 이태연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뽕숭아학당' 화면 캡처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뽕숭아학당' 새해 첫 방송에서는 임영웅, 이찬원, 영탁, 장민호 등 트롯맨들의 행동을 통해 분석한 각자의 성향이 공개돼 관심을 모았다. 임영웅은 자존감이 높은 스타, 장민호는 책임감이 강한 맏형, 영탁은 호기심 많은 장난꾸러기, 이찬원은 보수적인 소년 성향이었다.

bandicam 2021-01-07 14-07-39-666.jpg

 

bandicam 2021-01-07 14-07-34-663.jpg

 

bandicam 2021-01-07 14-06-49-660.jpg

 

bandicam 2021-01-07 13-59-19-661.jpg

 

bandicam 2021-01-07 13-59-14-661.jpg

 

bandicam 2021-01-07 13-49-54-664.jpg

 

bandicam 2021-01-07 13-48-54-662.jpg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 등 TOP4의 행동으로 본 성향이 공개됐다. 지난 1월 6일 방송된 '뽕숭아학당'에서는 특별 수업 2교시로 트롯맨들의 심리를 알아보는 미션이 펼쳐졌다. 멤버들은 각자 방에 들어와 7가지 미션을 푼다. 미션을 대하는 자세를 보고 심리상담 전문가가 멤버들의 성향을 분석했다. 

 

첫 번째는 맏형 장민호의 행동을 분석했다. 그는 15분의 미션을 10분이나 앞당겨 해결했다. 장민호는 "미리 끝내놓고 푹 쉬는 스타일"이라고 자신의 성향을 언급했다. 전문가는 "자기 자신보다 해야 할 일이 우선인, 그래서 맏형으로서 책임감이 크고, 배려심이 넘친다"라고 분석했다. 사과 나무 그림에 대해선 "자기에 대한 중심은 확고하다. 자존감, 자아감은 확실하다. 나뿐만 아니지만, 화합하고 조화롭게 TOP6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반영하는, 건강하고 기분 좋은 그림이다"라고 설명했다. 

 

두 번째는 임영웅의 행동을 분석했다. 장민호와 다르게 어슬렁어슬렁 방에 들어온 임영웅은 관심이 있는 미션만 열심히 수행했다. 좋아하는 일엔 집중하지만, 하기 싫은 일은 내팽개치는 타입이었다. 자신을 나타내는 그림으로는 별을 그렸다. 심리상담 전문가는 "그냥 본능적인 스타다. 자존감으로 준비된 스타다. 별로서의 정체성이 확실하다"고 분석했다. 

 

세 번째 영탁은 방에 들어오자 마자 정리정돈을 했고, 모든 미션을 대충 완성했다. 호기심도 많고 자기 합리화도 탁월했다. 심리상담 전문가는 "일과 그렇지 않은 것과의 경계선이 크지 않다. 산만하긴 하지만, 해야 할 건 또 다 한다"라고 말했다. 장민호는 영타고가 임영웅의 모습을 보며 "배울 점이 보이더라. 영웅이는 완전 나와 다르다. 그 모습이 평상시 무대 위에서 장점으로 다가온다. 영탁이는 하나하나 긍정적인 에너지를 내뿜는다. 나를 돌아본 시간이다"라고 반성했다. 

 

마지막 실험자인 이찬원은 짧은 미션에서 야망을 드러냈다. 일의 순서가 확고한 모습도 달랐다. 심리상담 전문가는 "전략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편이다. 보수적인 소년의 모습이다. 그러나 그림을 보면 스타로서의 여유도 있다. 귀엽지만 가수 이찬원의 자존감으로 꽉 차 있다"라고 분석했다.

bandicam 2021-01-07 13-28-14-796.jpg

 

bandicam 2021-01-07 13-27-39-801.jpg

 

bandicam 2021-01-07 13-27-29-797.jpg

 

bandicam 2021-01-07 13-26-29-799.jpg

 

bandicam 2021-01-07 13-25-54-798.jpg

 

bandicam 2021-01-07 13-25-49-801.jpg

임영웅, 멤버들에 커스텀 운동화 선물…이찬원 "센스와 섬세함 갖췄다" 감탄 

임영웅은 이날 새해를 맞아 지난 1년간 고생한 멤버들을 위해 직접 커스텀한 운동화를 선물해 감동을 안겼다. 그는 "새 신을 신고 꽃길을 걷기를 바란다"는 덕담을 전했다. 임영웅이 만든 커스텀 운동화엔 멤버들의 팬클럽 색과 'TOP6' 표식이 담겨 있었다. 막내 정동원에게도 선물했다고. 이찬원은 임영웅의 깜짝 선물에 "센스와 섬세함을 갖췄다"라고 감탄했다. 정동원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웅이 형이 직접 그려준 커스텀 신발"이라며 선물 인증샷을 올려 기쁨을 드러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