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박해진, '꼰대인턴'으로 데뷔 14년만 첫 대상 "김응수 감사"

2020-12-31 11:05

글 : 신나라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마운틴무브먼트, 2020 MBC 연기대상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배우 박해진이 데뷔 14년 만에 첫 연기대상을 거머쥐며 감격 어린 수상 소감으로 배우의 품격을 높였다.


박해진은 12월 30일 밤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진행된 ‘2020 MBC 연기대상’에서 드라마 ‘꼰대인턴’으로 영예의 연기대상을 품에 안았다.


이날 박해진은 “제가 이상을 받아도 될 지 모르겠다. 어깨가 무겁다”며 “2008년도 MBC에서 신인상을 받은 지 12년 만에 MBC에서 작품을 하게 됐는데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박해진은 가족들에게 감사를 전하며 “병원에 계신 할머니, 지금 면회도 안 되는데 건강하게 다시 뵐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박해진은 “이런 자리를 멋쩍어해서 이런 데서 한 번도 고맙다는 얘기를 한 적이 없다”며 소속사와 스태프들의 이름을 일일이 나열하며 고마움을 전했다.

 

0003849664_002_20201231091400887.jpg


박해진은 “어떻게 하면 효과적으로 끝낼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덜 힘들 수 있을까를 고민했는데 이 촬영장은 매일 촬영장에 가는 게 즐거웠다”며 ‘꼰대인턴’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제가 두 번 다시 받을 수 없을지도 모르는 이 상을 한 가지 소원과 맞바꿀 수 있다면 우리의 소중한 일상과 바꾸겠다”라는 말과 함께 마지막으로 드라마에서 호흡을 맞춘 선배 김응수에게 대상의 영광을 돌려 훈훈함을 선사했다.


코로나19로 무관객으로 진행된 이번 연기대상은 코로나19의 심각성을 반영한 듯 차분하고 확실하게 방역을 실시하며 진행된 가운데 마스크를 뚫고 나오는 잘생김으로 화제가 된 박해진의 포스는 남달랐다.


특히, MBC ‘꼰대인턴’은 박해진 본인에게 특별한 드라마로 회자해 온 작품인 만큼 애정도 컸다. 방송 당시 ‘분위기 최고인 드라마 현장의 대명사’로 꼽힐 만큼 배우, 스태프들 간의 우정이 남달랐고,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김응수 등 선후배간 애정이 돈독해 화제가 된 터라 연기대상을 받은 박해진의 소회도 남달랐다.

 

0000652011_001_20200116165707765-horz.jpg

 

박해진은 2020년 데뷔 14년차 배우로서 성장한 한 해였다는 평가다. 무르익은 연기력으로 연기 스펙트럼을 새롭게 보여주며 올해 KBS 수목드라마 ‘포레스트’의 M&A전문가와 119특수구조대를 오가는 역할로 동시간대 방송한 ‘미스터트롯’이 시청률 37%가 넘는 상대였음에도 수목극 시청률과 화제성을 지켜냈으며, 이어 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 속 인턴과 최연소 마케팅·영업팀 부장 가열찬 역으로 화제성과 시청률 작품의 평가까지 모두 휘어잡으며 ‘꼰대’에 대한 사회적인 이슈를 새롭게 방향 전환시키며 2020년 상반기를 마감한 박해진의 기록은 놀랍다.


총 15주 동안 방송된 두 드라마에서 14주간 수목극 1위를 기록했으며 화제성 8주간 1위, 검색반응 8주간 1위 등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운 것.


KBS ‘포레스트’ 방송 당시에는 소방관 국가직 전환이 극적으로 국회를 통과했고, MBC ‘꼰대인턴’은 오랜만에 PPL봇물과 광고까지 완판하며 스페셜 방송 ‘꼰대인턴 방구석 팬미팅’, 네이버 오디오클립 ‘투팍토크여행(꼰대인턴상담소-시즌2)’은 현재까지 네이버 오디오클립 전체 인기랭킹 1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2021년 1월 1일부터 새롭게 시즌3을 시작할 예정이다. 오디오클립 채널의 최대 인기 클립은 무려 누적 재생수 900만 클릭을 돌파하며 탄탄한 콘텐츠로 자리매김하는 등 드라마 ‘꼰대인턴’의 파생 콘텐츠 또한 화제성과 새로운 범위를 확보하는데 성공했다.


또 화제성은 기존 콘텐츠에서는 불편한 이슈로 오르내리는 경우가 많은 반면 ‘꼰대인턴’은 파격적인 이슈를 착하고 슬기롭게 이끌며 이 시대를 살아가는 ‘꼰대’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보다 긍정적인 시각을 부각시키는 좋은 콘텐츠로 자리매김했고 주인공 박해진은 다시 한번 배우의 품격을 보여줬다.


올해 두 작품으로 최고의 한 해를 보내며 MBC 연기대상까지 수상한 박해진은 시청률뿐 아니라 모든 면에서 모범적이었다는 평가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