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이혼 7개월차' 최고기, 유깻잎에 돌직구 고백...무슨 말?

2020-11-26 15:46

글 : 신나라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혼 7개월차인 유튜버 최고기 유깻잎. 최고기가 유깻잎 앞에서 "전 여친 있었다"라는 돌직구 고백을 해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자아냈다.


최고기가 전 부인 유깻잎 앞에서 이혼 후 여자친구가 있었다고 고백했다. 이혼한 지 불과 7개월 정도밖에 안 된 시점이다.


11월 27일 방송되는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2회에서는 최고기 유깻잎이 일촉즉발 동거 2일차에 접어든 이야기가 공개된다.


앞서 첫 방송 이후 각종 포털 사이트와 SNS 등 실시간 검색어를 도배한 최고기, 유깻잎은 2030 세대 이혼 부부의 단면을 여과 없이 보여줬다. 5년여 결혼 생활을 마치고 이제 막 이혼 7개월 차에 접어든 두 사람이 쿨한 재회, 거리낌 없는 동거 생활, 솔직하고 거침없는 대화 등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훔쳤다.


이날 방송에서는 아침 식사 중 최고기가 유깻잎에게 "남자친구 있나? 난 전 여친 있었다"라는 돌직구 발언을 던져 스튜디오에 있는 MC들까지 당황케 할 예정. 더욱이 "7개월이면 되게 빨리 생기는 것 아니냐"라는 김원희의 말에 MC들 사이 이혼, 이별 후 연애가 가능한 시기에 대한 팽팽한 설전이 벌어졌다.

   

이후 동거 2일차에 접어든 두 사람의 공간에 생각지도 못한 의문의 손님들이 방문해, 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딸 바보' 최고기를 "아빠~"라고 부르는 남자아이와 최고기와 비슷한 시기에 이혼을 했다는 최고기의 절친 여사친이 찾아온 것.


같은 아픔을 겪었기에 이해할 수 있는 돌아온 싱글들, 미묘한 관계의 세 사람이 요즘 세대 이혼 부부 스타일을 보여주는 거침없는 이혼 토크를 펼치면서 안방극장에 또 한 번 파격의 바람을 몰고 올 예정이다.


무엇보다 동거 3일차에 접어든 최고기, 유깻잎 앞에 딸 솔잎이와 함께 시아버지가 깜짝 등장하면서 극도의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이미 지난 방송에서 두 사람의 이혼에 결정적인 사유로 꼽혔던 엄격한 시아버지. 그의 갑작스러운 방문에 두 사람은 크게 당황할 수밖에 없었다. 유깻잎은 한 달 만에 만나는 솔잎이를 빨리 보고픈 마음에 숙소 입구까지 마중 나왔지만, 시아버지도 만나야 하는 불편함 속에 문 뒤에 숨어 그들을 바라봤다.


선뜻 앞에 나서지 못한 채 먼 발치에서 솔잎이를 바라만 보는 유깻잎의 뒷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내면서 이후 상황이 어떻게 전개될지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제작진은 "최고기, 유깻잎 커플의 모습을 통해 요즘 세대 이혼 부부들의 스타일을 보면서 제작진 또한 놀라울 때가 많다"라며 "이혼 후의 다양한 관계를 모색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그러한 담론의 시작이 '우리 이혼했어요'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한편 '우리 이혼했어요' 2회 방송에는 지난 방송에서 솔직한 모습으로 호평을 받았던 정가은에 이어 이혼 4년 차 김새롬이 스튜디오 공감 게스트로 출연한다. 김새롬은 "처음에 프로그램 설명 듣고 넷플릭스인 줄 알았다. 이혼 부부가 다시 만나 한 공간에서 지낸다는 건, 디즈니에서나 가능한 이야기 아니냐"라며 누구보다 감정이입한 모습을 보였던 터. 


녹화 내내 웃다가도 펑펑 눈물을 쏟아내는 등 다채로운 감정을 드러낸 김새롬은 "녹화 끝나고 집에 가면 앓아누울 것 같다"고 녹화 후기를 전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