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송강호·김민희, 뉴욕타임스 선정 '21세기 가장 위대한 배우' 25인

2020-11-26 13:56

글 : 신나라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뉴시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배우 송강호와 김민희가 뉴욕타임스(NYT)가 선정한 '21세기 가장 위대한 배우' 25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배우 송강호와 김민희 미 뉴욕타임스(NYT)가 선정한 '21세기 가장 위대한 배우 25인'에 선정됐다.


NYT는 25일(현지 시각) 영화 비평가 마노라 다지스, A.O. 스콧이 게재한 '21세기 가장 위대한 배우 25명(The 25 Greatest Actors of the 21st Century)'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송강호와 김민희를 명단에 포함시켰다. 송강호는 여섯번째, 김민희를 열여섯번째 배우로 거론했다.


외신은 송강호에 대해 "2020년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은 '기생충'에서 가난한 가장 역할을 맡으면서 미국 관객들에게 주목을 받게 됐다"고 소개하며 송강호와 네 작품의 영화를 함께 했던 봉준호 감독과의 인터뷰를 실었다.

 

NISI20190528_0015237793.jpg

 

NYT에 따르면 봉 감독은 이창동 감독의 영화 '초록 물고기'에 출연한 송강호를 보고 감탄했다고 한다.  또 봉 감독이 자신의 두 번째 장편 '살인의 추억'에서 송강호에게 시골 형사 역을 맡긴 데 대해서는 "송강호는 그 역할을 위해 태어났고, 그 역할은 송강호를 위해 만들어졌다"고 표현했다는 점을 인용했다.  


NYT에 따르면, 봉 감독은 송강호의 연기에 대해 "어려운 대화나 기술적인 카메라 워킹 속에서도 모든 순간을 생동감있게 살려내는 능력을 갖고 있다"며 "그가 갖고 있는 캐릭터의 평범함과 보편성은 한국인들이 더 깊이 몰입할 수 있게 해준다"고 극찬했다.


또 NYT는 봉 감독이 송강호에 대해 "언제나 드러나지 않은 새로운 층이 있을 것 같다. 그는 자라고 자라는 캔버스 같다. 붓질을 아무리 해도 더 칠할 공간이 있다. 여전히 그가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 보고 싶고, 나에게 그는 무궁무진한 다이아몬드 광산"이라고 평가한 점을 언급했다.

 


NISI20160530_0011750526.jpg


NYT는 김민희에 대해서 홍상수 감독의 2016년 영화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에서의 연기를 언급하며 "두 남녀가 만나고 시간이 흐르면서 생기는 변화에 대해 절묘한 뉘앙스를 살린 김민희의 연기가 영화의 중심에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민희가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에서 보여준 일본 귀족 역할 연기에 대해 "감정을 숨겼다가 분출하고, 고통에 몸과 얼굴을 일그러뜨리는 연기는 복잡하지만 (대중들의 마음을) 해제시킨다"고 했다.


이번 NYT의 배우 평가에는 미국 배우 덴젤 워싱턴이 첫번째로 꼽혔고, 니콜 키드먼·다니엘 데이 루이스·키아누 리브스·틸다 스윈튼 등이 명단에 올랐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